thepower

[분석] 데이터3법, 국회 본회의 통과..."AI·빅데이터 산업 탄력"

[더파워 김유진 기자]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데이터3법 통과로 국내 기업들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비즈니스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74회 임시 국회 제2차 본회의에서 데이터 3법이 표결에 부쳐졌다. 이날 국회 본회의는 자유한국당이 불참했으며, 151명의 의원들이 본회의장에 출석해 의결정족수 148명을 넘어 본회의가 열렸다. 민생법안 200여개 중 데이터 3법은 189~191번째로 표결에 올랐다.

center
데이터3법 통과로 국내 기업들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비즈니스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pixabay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본회의 표결서 재석 151인 중 찬성 116인, 반대 14인, 기권 21인으로 가결됐다. 정보통신망법 일부 개정안은 재석 155인 중 찬성 137인 반대 7인 기권 11인,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재석 152인 중 찬성 114인, 반대 15인, 기권 23인으로 가결됐다. 다만, 개인정보보호법과 신용정보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표결에 부쳐지기 직전 반대 의견이 제시됐다.

정의당 김종대 비례대표 의원이 법률안 통과를 반대하는 토론을 신청, 정보 주체의 자기 결정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정의당 추혜선 의원도 "개인 재식별될 가능성 있는데 신용정보법 개정안의 경우 보호·감독 체계가 엉성하다"면서 "정보 주체 자기결정권 침해는 물론 빅데이터 경쟁력 약화 불러올 수 있어 숙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도록 처리한 가명 정보를 본인 동의 없이 통계 작성, 연구 등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다.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2019년 11월 27일 행정안전위원회서 상정돼 가결됐다. 이틀 뒤인 11월 29일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됐으나 전체회의서 통과하진 못했다. 그러나 올해 1월 9일 개인정보호법 개정안이 법제사법위원회서 가결, 본회의에 올랐다.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상업 통계 작성, 연구, 공익적 기록 보존 등을 위해 가명 정보를 신용 정보 주체의 동의 없이 이용·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신용정보법 개정안도 지난해 11월 29일 정무위원회 심사서 대안이 가결된 이후 법제사법위원회에 상정됐다. 신용정보법 개정안도 올해 1월 9일에 수정 가결됐다.

그동안 IT업계는 미국과 중국 등 해외 빅데이터 산업과 인공지능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데이터 법 규정이 기술변화에 대응하지 못한다며 데이터3법 통과를 요청해왔다.

김유진 기자 kyj@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