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제12회 소강체육대상’ 대상 이연택 전 대한체육회장 선정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 김선영 기자]
이연택(84) 전 대한체육회장이 제12회 소강체육대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재단법인 소강 민관식육영재단(이사장 정대철)은 29일 "대한체육회장과 2002년 월드컵축구 조직위원장,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 등을 역임하며 우리나라 체육 발전에 헌신한 이연택 전 회장에게 제12회 소강체육대상 대상을 수여한다"고 발표했다.

소강체육대상은 1960년대 대한체육회장을 지낸 소강 민관식 회장이 세상을 떠난 지 3년 후인 2009년에 제정된 상이다.

한국 체육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대상으로 시상하고 있으며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0만 원과 트로피를 수여한다.

최우수선수상은 피겨스케이팅 유영(수리고)과 카누 손정호(양평고)가 뽑혔다.

지도자상은 한국 남자 축구를 9회 연속 올림픽 본선으로 이끈 김학범 감독에게 수여됐다.

공로상은 주희봉 한국실업농구연맹 회장, 특별상은 럭비 7인제 국가대표 사령탑인 서천오 상무 감독과 김준성 전 태릉선수촌 체력담당 전문위원이 각각 선정됐다.

언론상은 온누리 JTBC 스포츠문화부 기자가 받았다.

김선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