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K리그 구단들, ‘무관중 경기’ 이어지자 시즌권 환불 ‘어쩌나’

center
10일 강원 춘천 송암스포츠타운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K리그1 강원FC-FC 서울 경기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파워 김선영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2020 시즌이 무관중으로 시작되자 프로축구 K리그 구단들은 시즌권(연간 티켓) 환불 방법을 두고 고심 중이다.

대구FC를 제외한 K리그1 11개 구단은 14일 홈페이지나 SNS 등을 통해 시즌권 환불 관련 공지를 안내하고 있다.

대구FC는 유일하게 지난 4월 29일 시즌권 판매 전면 취소와 함께 일괄적인 전액 환불을 결정한 바 있다.

이번 11개 구단의 공지는 대부분 미 관람 경기에 대해 환불을 진행할 것이며, 환불 시점은 '구단이 결정하는 적절한 시점'이나 '시즌이 종료 시'가 될 것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무관중 라운드가 계속될수록 시즌권 구매자들의 불만은 커질 게 뻔하고, 자칫 '팬심' 이 아예 떠나는 상황으로 번질 수도 있기에 일부 구단은 아예 대구처럼 전액 환불을 염두에 둔 듯하다.

올해 시즌권을 다음 시즌에 쓸 수 있도록 이월하고, 올해는 유관중 라운드가 시작되면 별도로 티켓을 파는 방안을 검토하는 구단도 있다.

수도권의 한 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추이를 보면, 솔직히 올해 유관중 경기는 결국 불가능해지지 않겠느냐"면서 "시즌권을 구매해준 열성 팬의 입장을 더 고려하는, 다른 방안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액 환불을 결정해도 암초는 남아있다. 시즌권을 판매하며 증정한 사은품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도 고민해야 한다.

FC서울은 미관람 경기에 대한 환불이 아닌, 전액 환불을 원하는 팬에 대해서는 모자와 머플러, 달력 등 사은품을 돌려받기로 했다. 개봉했거나 사용해 반환이 불가능한 경우 그만큼의 금액을 환불금에서 제하기로 했다.

수원 삼성은 '25주년'을 맞아 시즌권 구매자들에게 특별 디자인된 유명 브랜드의 스니커즈를 사은품으로 제공했다. 시즌권을 환불하는 팬들로부터 신발 가격을 다 받을지, 아니면 절반 정도만 받을지를 두고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팬이 전액 환불을 요청하면 구단은 취소 수수료를 제하는 선에서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등의 시즌권 관련 지침을 지난달 각 구단에 내려보낸 바 있다.

김선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