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케이엠모터스, 안전운전 필수품 ‘충잘 WC300’ 오토슬라이드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 선보여

center
[더파워 김찬영 기자] 차량용품 제조업체 케이엠모터스(대표 박경진)의 신제품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 ‘충잘 WC300’는 운전 중 차량 내에서 자동으로 스마트폰을 거치해 주는 것은 물론, 고속 무선충전까지 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네비게이션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이 늘면서 스마트폰을 안전하고 손쉽게 고정할 수 있는 차량용 무선충전 거치대가 안전운전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차량용 무선충전 거치대 ‘충잘 WC300’는 하단 받침이 수동형이 아닌 자동형으로 설계돼 모든 스마트폰의 무선 충전 부위를 정확하게 일치시켜 더 빠르고 완벽한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예비전력 사용으로 시동을 끈 후에도 작동이 가능하므로 무의식중에 시동을 끈 후 작동이 멈춘 거치대에서 억지로 핸드폰을 분리할 필요가 없어 편의성이 높다. 무선충전(Qi) 인증을 지원하는 모든 스마트폰은 물론 무선충전 미지원 스마트폰에서도 정상적인 오토슬라이드 기능이 작동해 호환성이 높게 제작됐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자동거치대 대부분이 적외선 센서 방식을 적용해 운전 중 손만 스쳐도 오작동이 발생해 스마트폰이 분리돼 떨어져 파손되는 일이 빈번했으나 ‘충잘 WC300’는 FOD 반응센서를 탑재해 이 같은 파손 사고 위험이 적다.

'FOD'는 금속류 이물질을 자체적으로 판별해 자동으로 충전을 중단시켜 과전류, 기기손상, 과열, 화재 등을 방지하는 안전장치를 말한다. FOD 연동 반응센서는 기기에서 금속류 이물질을 판별하는 디지털신호를 이용해 특정 디지털신호에서만 반응하도록 설계한 오토 센서다.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충잘 WC300’는 2020년 최고사양을 갖춰 출시한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로 기존 제품을 사용하면서 겪는 운전자들의 사소한 불편들에 귀를 기울여 섬세하게 보완했다고 전했다.

스마트폰의 크기가 점점 커지며 손이 작은 운전자들이 좌우버튼을 누르기 불편하다는 점에 주목하고 터치버튼을 측면이 아닌 후면에 배치해 가로모드 전환 시 잘못 눌러서 거치대가 열리는 돌발상황과 운전자의 집중력저하를 예방할 수 있다.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 ‘WC300’는 최대 15W 출력으로 삼성 갤럭시시리즈와 엘지전자 V, G 시리즈및 샤오미 Mi 9, 화웨이 MATE20 pro 등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고속 무선 충전을 지원하며 더 길어진 충전거리로 케이스를 끼워도 작동 가능하다.

아울러 저소음 정밀모터를 채택해 기존 오토슬라이드 거치대 대비 소음 없이 작동되며 송풍구형 거치대와 대시보드용 부착형거치대(3m여분 테이프), C타입 전원케이블까지 함께 제공돼 편의에 따라 안정적인 핸드폰 거치가 가능하다.

케이엠모터스 공식몰에서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 ‘충잘 WC300’의 상세한 설명은 물론 구매에 도움을 주는 실제 사용 고객들의 생생한 후기들을 볼 수 있다.

김찬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