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관악구, 코로나로 중단된 문화체육 공공시설 단계적 개방

center
사진=관악구 제공
[더파워 김찬영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5일부터 중단했던 문화체육 공공시설을 25일부터 운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구는 개인과 집단의 철저한 위생관리와 생활 속 거리두기 생활수칙이행을 전제로 관내 문화체육시설 43개소의 운영을 단계적으로 개방한다.

재개관한 시설은 구민 제1·2운동장, 신림체육센터 등 체육시설 10개소와 강감찬전시관, 미당서정주의 집 등 문화시설 3개소, 관악중앙도서관 및 작은 도서관 등 30개소로 구민들의 이용률이 높은 시설을 우선적으로 개관했다.

구는 시설별 운영수칙을 수립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부분 개관한다는 방침이다.

개관하는 체육시설은 테니스장, 농구장, 축구장, 헬스장, 배드민턴장으로 1일 이용인원을 정원의 50%로 제한하고, 시설 대관은 구민 및 관내 클럽만 가능하며 행사는 제한된다. 또한 공용 운동복과 수건 제공을 금지하며 일부 시설은 샤워장을 미운영한다.

문화시설은 전시 프로그램에 한하여 사전예약을 통해 입장객을 정원의 50%로 제한하여 운영되며, 도서관은 대면 대출·반납 서비스만 실시, 열람실 운영은 제한하여 생활 속 거리두기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편, 구는 재개관 시기에 맞추어 모든 시설에 전문업체를 통한 전체 방역을 완료했고, 손세정제 1,000개와 소독제 2,000개, 체온계 60여개를 배부했다.

또한 시설 이용 시 방문자 명부 작성 및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 홍보 배너 및 포스터 배부를 실시하는 등 주민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아직 개관하지 못한 시설에 대해서는 향후 서울시 지침 및 주민 밀집도 완화 방안을 마련해 순차적으로 개관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구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문화체육 공공시설 일부를 재개관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튼튼한 방역을 기초로 ‘관악형 생활 속 거리두기’에 만전을 기해 주민들의 일상이 하루빨리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찬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