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킹콩소프트의 모바일 SLG 신작 게임 ‘삼국연의M’ 28일 정식 출시

center
[더파워 김찬영 기자]
㈜킹콩소프트(대표 김준태)가 선보이는 모바일 SLG 신작게임 ‘삼국연의M’을 금일부터 만나볼 수 있다.

삼국연의M은 금일 구글 플레이 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를 통해 동시에 국내 정식 출시되며, 이미 사전예약 참여인원이 70만 명이 넘을 정도로 삼국지 마니아들과 SLG 이용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은 기대작이다.

정통 삼국지연의를 배경으로 제작된 모바일 게임으로 이용자들이 삼국시대의 의병대로 시작하여 세력을 확장하고 천하를 통일해 단 한 명의 황제가 되기 위한 치열한 전쟁을 펼치는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이며, 지난 20일부터 3일간 CBT(Close Beta Test)를 안정적으로 마치고 참여 유저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이 외에도 내정, 정치, 외교, 전쟁 등 삼국지 특유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들이 준비되어 있어 삼국지 마니아와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마니아 층에게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관계자는 "‘삼국연의M’은 국내 정식 출시(GRAND OPEN)를 기념하여 공식카페를 통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관부와 연맹인증, 공략, GM과의 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들에 참여 시 풍부한 자원보상을 지급하고 있다. 또한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즉시 소통하며 발빠른 대응과 안정적인 운영 서비스를 보여주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삼국연의M’은 슬로건 ‘모바일의 한계의 선을 넘은 실사 전투 시뮬레이션’이라는 수식어처럼 모바일에서도 PC게임처럼 리얼리티 전투를 구사하기 위해 삼국 장수들의 일기토, 대규모 부대 전투 등 삼국지의 특징을 잘 살려 전투에 담은 것이 특징이다. 계정만 생성해도 오호대장군의 장비, 황충과 위 나라 장수 장료, 장합 등 삼국지의 대표 장수 중 원하는 장수를 선택하여 시작할 수 있으며, 임무, 관문, 관직 시스템을 통해 자원 및 장수 수집도 가능하다.

더불어 장수들 간의 인연시스템이 구현되어 다양한 조합으로 발생되는 상성 관계를 활용해 적재적소에 유명 장수들을 배치하면 전술전략에 따라 전투의 판을 뒤집을 수 있어 더욱 다양한 전략적 재미 요소가 구현되었다.

또한 PVE 콘텐츠도 충분한 즐길 거리가 많이 준비되어 있어 솔로 플레이를 원하는 유저들도 부담 없는 플레이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핵심 콘텐츠인 연맹전, 성지쟁탈 전투를 통해 대규모 전략 시뮬레이션의 진정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삼국연의M’ 관련영상들은 유튜브, 네이버TV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다양한 게임정보 및 이벤트 참여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 공식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찬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