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CJ프레시웨이, 코로나 충격속에도 정상화 기대감

center
[더파워 김찬영 기자]
코로나19 이후 비축소비가 늘어난 가운데, 라면, 즉석밥, 캔류 및 냉동 냉장 HMR 제품으로, 각 카테고리별 인지도가 높은, 즉 시장 점유율이 높은 제품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확대됐다.

또, 제품 생산량이 증가함에서 비롯한 외형성장뿐 아니라 가동률 개선에 따른 고정비 레버리지 효과가 시작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하이투자증권 리포트에 따르면, 1차도매 및 원료의 경우 CJ 제일제당의 HMR 수요증가에 따라 상대적으로 견조한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으나, 전사 내 비중 및 마진규모를 감안할 때 마이너스 영향 상쇄수준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추가적으로 전분기 수준에서의 축육손실 관련 비용반영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나, 이후 추가발생 가능성은 낮다.

하이투자증권 이경신 연구원은 "식자재유통 내 외식/급식유통 및 프레시원의 코로나 19 로 인한 외식경기 침체 및 소비위축 영향이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일부는 최근 확대되고 있는 딜리버리에서 상쇄가 가능하나, 전체시장은 급격히 축소된 것으로 파악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슈가 안정화될 때까지 외부환경 악화요인에 따른 영업실적 하락이 이어질 가능성에 무게를 두지만 이슈 해소 이후 회복속도는 동종업체대비 높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찬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