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용산구, 매출액 10억원 미만 소상공인에 긴급 지원금 투입

center
사진=용산구 제공
[더파워 김찬영 기자]
서울 용산구가 이태원 관광특구 및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50억원을 긴급 투입한다.

지원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소상공인들로 2020년 1월 1일~6월 30일 중 사업자 등록을 하고 신청일 현재 계속 영업 중인 자영업자와 2019년도 매출액이 10억원 미만인 소상공인으로 둘 중 하나라도 해당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단, 사업자등록증상 주된 사업장 소재지가 용산이어야 하며, 사실상 폐업상태에 있는 업체나 유흥업소, 도박·향락·투기 등 불건전 업종은 지원 대상에서 제한다.

또한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업소 및 점포 재개장 지원금 수령자도 중복 지원되지 않으며 지역 내 2개 이상 사업장을 운영하는 경우 1곳만 자금을 지급한다.

지원액은 이태원 관광특구의 경우 업소당 100만원, 그 외 지역의 경우 업소당 70만원이다.

지원을 원하는 이는 오는 7월 30일부터 9월 4일까지 관광특구 협의회 사무실 및 사업장 소재지 관할 동주민센터에 자금신청서, 신분증, 통장사본, 사업자등록증 사본, 소상공인확인서, 매출 입증자료 등을 제출하면 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공고고시 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접수는 5부제로 시행되며 거리두기가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자 대표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이면 월요일, 2·7이면 화요일, 3·8이면 수요일, 4·9면 목요일, 5·0이면 금요일에 신청을 해야 한다.

구 관계자는 “이태원 상권 매출액 감소가 타 지역에 비해 두드러진 것으로 확인되는바 지원액에 일부 차등을 뒀다”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반드시 5부제를 지켜 접수해 달라”고 말했다.

구는 매출액 증빙 등 제출 서류를 확인, 지원 대상을 정하게 되며 결과는 문자로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통보일로부터 7일 이내에 관련 증빙서류를 다시 제출하면 된다. 최종 심사 후 구에서 결정사항을 추가로 통보한다.

소요예산은 구 재난관리기금이며 약 6500명(이태원관광특구 1500명, 그 외 지역 5000명)이 지원을 받게 될 것으로 구는 내다보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사실상 전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긴급경영자금 지원은 서울시 자치구 최초”라며 “빠른 시일 내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구가 선별작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찬영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