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더파워]금천구, 中 단둥시와 비대면 우호협약 체결

center
사진제공=금천구/더파워 박찬국 기자
[더파워 박찬국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지난 5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중국 단둥시와 우호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양 도시 기업 간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6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중국 랴오닝성, 주한중국대사관, ㈔일대일로연구원, ㈔한중문화우호협회가 주최하고, 금천구와 단둥시 공동 주관으로 진행됐다.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그간 국제교류 사업이 어려움을 겪었던 가운데, 언택트 방식을 통한 국제교류의 새로운 모델을 정립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번 행사를 위해 금천구, 중국 단둥시와 선양시에 각각 회의장이 마련됐다.

금천구 회의장에는 유성훈 금천구청장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최재천 ㈔일대일로연구원 이사장, 취환 ㈔한중문화우호협회장 등 관계자와 기업인 등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중국 측에서는 천뤼핑 랴오닝성 부성장, 장수핑 단둥시 시장 등 관계자 및 기업인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광역 외에 기초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싱하이밍 대사는 "코로나19 방역이 상시화된 상황에서 진행되는 첫 한중 지방정부 간 우호 협력 협정 체결식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이어 "유리한 입지와 탄탄한 산업기반을 갖춘 단둥시와 서울의 중요한 산업 기지이자 혁신 산업단지가 입지한 금천구가 교류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고 상호이해를 증진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성훈 구청장은 "중국 최대의 국경도시이자 한반도와 유라시아 대륙을 잇는 교통의 요충지인 단둥시와 우호협약을 체결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협약을 계기로 상호신뢰와 서로가 가진 장점들을 기반으로 산업, 문화, 환경, 경제 등 여러 방면에서 긍정적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박찬국 기자 news@thepowernews.co.kr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