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더파워뉴스]지긋지긋한 아토피 치료제 나오나

KIST, 영지버섯 새로운 효능 발견

center
영지버섯의 추출 조건에 따른 항당뇨, 항산화, 항염증 효과 극대화 이미지[사진제공=KIST]
[더파워 심우성 기자]


아토피나 건성인 피부를 가져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들려왔다. 국내 한 연구진이 영지버섯을 활용해 피부 염증성 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기술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영지버섯은 흔히 현대의 불로초라고 불린다. 영지버섯에 함유된 기능 성분인 가노데릭산은 세포의 면역기능 증진에 탁월해 오랜 기간 한의학에서 약용으로 사용돼 왔다.

그러나 버섯 생체의 딱딱한 질감 때문에 분말 또는 액상 형태로 섭취해왔는데, 장시간 건조 또는 고열(80°C 이상)에서의 추출에 의해 유효성분들이 파괴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은 강릉분원 천연물연구소 스마트팜융합연구센터 김호연 박사팀이 영지버섯의항염증, 항당뇨, 항산화 효과를 높이는 조건을 찾고, 피부 항염증 치료제로써 영지버섯의 새로운 시장성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진은 효능을 높이기 위해 영지버섯을 다양한 온도와 시간 조건으로 건조, 유효성분을 추출했다.

이를 통한 항염증, 항산화 및 항당뇨 효능에 대한 최적 조건을 찾았으며 그결과 60°C에서 열풍건조된 영지버섯은 가노데릭산이 다량 추출돼 항염증 효과가 우수하고, -50°C에서 동결건조된 영지버섯에서는 우수한 항산화 및 항당뇨 활성이 확인됐다.

특히, 열풍건조된 영지버섯 추출물을 염증이 유발된 피부 각질세포에 실험한 결과, 피부 염증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렇게 피부 항염증에 대한 탁월한 효과를 보인 추출조건은 기존에 밝혀진 바가 없는 것으로 인정돼 특허 출원(특허 번호:10-2020-0041577)도 마친 상태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추후 영지버섯의 가공품 개발에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KIST 김호연 박사는 “건조, 추출방법에 따라 영지버섯의 효능이 다르므로 활용 목적에 따른 건조 방법을 적절히 선택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가 영지버섯의 활용성을 높이는 것뿐만 아니라 향후에는 건선, 아토피 등 피부 염증성 질환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심우성 기자 woosungshim@naver.com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