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더파워뉴스]모바일상품권도 배달 가능해야 잘팔려

center
사진제공=KT엠하우스.
[더파워 심우성 기자]


코로나19로 사태로 비대면 소비가 일상화된 가운데, 올해 2월 코로나 확진자 증가 이후 단계별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모바일 상품권 이용 행태에도 큰 변화를 보이고 있다.

21일 KT엠하우스의 기프티쇼 구매통계에 따르면, 전체 모바일 상품권 발행 건수 중 배달 가능한 외식 상품의 비중이 1월 4.5% 였던 것에 반해 5월 8.2%로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 7~8월에도 7% 이상의 비중을 차지했다.

판매율 차이는 더욱 극명하다. 배달 가능 기프티쇼의 7월 판매량은 1월 대비 80% 이상 증가했으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간(8월30일~9월13일)에는 지난 1단계(5월6일~8월18일)와 비교해 하루 평균 23% 증가했다.

KT엠하우스는 모바일 상품권은 온라인 또는 모바일로 구매하고, 오프라인 매장에 직접 방문해 실물 상품으로 교환하는 방식인데,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 문화가 확산되면서 구매에서부터 사용까지 모두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배달 기프티쇼의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심우성 기자 woosungshim@naver.com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