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더파워뉴스]항암제 부작용 잡는 신규 약물 개발돼

KIST,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약물 개발 성공

center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기술의 모식도[사진제공=KIST]
[더파워 심우성 기자]


항암제를 이용한 화학요법에 따른 부작용과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신규 약물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은 22일, 테라그노시스연구센터 김광명 박사 연구팀이 항암제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약물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번 신규 약물은 항암제 내성을 억제하는 약물(스맥, SMAC)과 항암제(독소루비신, Doxorubicin)를 결합시켜 만들었다.

이 약물은 생체 내에서는 활성화되지 않고, 암세포를 만나면 암세포에서 과발현되는 효소(카텝신B)와 반응한다.

암세포와 반응한 약물은 항암제와 함께 내성억제제를 방출하게 돼 효과적으로 항암제 내성을 극복하는 동시에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다.

그 결과, 암세포가 갖고 있는 기본적인 항암제 내성뿐만 아니라, 치료 과정 중 발생하는 후천적 항암제 내성 또한 억제할 수있어 암의 재발 및 치료 실패가 발생하지 않는 효과적인 화학요법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약물이 암세포와 반응하도록 하는 효소인 카텝신 B는 암세포가 아닌 정상 세포에서는 상대적으로 매우 적은 양이 발현된다.

때문에 정상 세포에서는 나노약물이 비활성 상태로 존재해 독성이 나타나지 않아 기존 화학요법의 문제점인 부작용을 감소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IST 김광명 박사는 “이번암세포 특이적 항암제 전구체 나노약물 기술은 기존 화학요법의 치료 실패를 초래하는 항암제 내성을효과적으로 억제함과 동시에 정상 세포에 대한 독성을 감소시켜 항암제 내성 및 부작용이 발생하지않는 새로운 항암제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심우성 기자 woosungshim@naver.com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