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18 어게인’ 윤상현, 현실남편으로 완벽 변신. 첫 회부터 화제

center
’18 어게인’ 윤상현
[더파워 안재후 기자]
’18 어게인’에서 윤상현이 ‘현실남편’의 면모를 보여줘 첫 회부터 화제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에서 윤상현은 18년 전, 고등학교 농구계 슈퍼루키로 모두의 워너비였지만 현재 흔한 아저씨가 되어버린 홍대영으로 첫 등장. 21세기 가장의 표본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홍대영(윤상현 분)은 정다정(김하늘 분)에게 이혼 통보를 받았다. 자식에겐 무시당하는 일이 허다하고, 직장에선 온갖 수모를 겪으면서도 가족만을 바라보고 살았기에 대영은 승진만 하면 다정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 것이라 확신했다. 하지만 승진은 커녕 갑작스러운 지방발령 소식에 억울함을 참지 못했고 결국 해고 위기에 놓이게 된다. 이내 착잡한 마음을 안은 채 찾은 체육관에서 “홍대영 돌아가자!” 라고 외치며 골대를 향해 슛을 던지자 흔한 아저씨였던 대영은 18년 전으로 돌아가게 된다. 거짓말처럼 열 여덟의 모습으로 돌아간 대영은 본격적인 서막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이끌어 내기도.

이에 절친인 고덕진(김강현 분)을 아버지로 위장 시켜 고우영(이도현 분)으로 이름을 바꾸고, 그의 모교이자 자식들이 재학중인 세림고등학교로 가게 되면서 그동안 미처 알지 못했던 자식들의 숨겨진 실체를 보게 된다. 괴롭힘 당하는 왕따 아들과, 담배를 피고 부모 몰래 편의점 알바를 하는 딸까지. 예측불가 전개 속 자신의 리즈시절로 돌아가게 된 홍대영이 앞으로 펼칠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앞서 2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윤상현은 "재밌는 드라마지만 작품 안에 감정선이 많고 섬세하다. 울컥 할 수 있고 감동도 많았다”며 작품을 설명한 바, “대본리딩 하면서 톤이나 특징을 잡았다. 시청자들에게 거부감을 없애고자 노력했다"라고 데뷔 이후 처음으로 2인 1역 연기를 소화한 소감을 밝히며 극 중 모습에 대해 궁금치를 최대로 끌어올렸다.

한편 윤상현이 출연해 가장의 무게를 리얼하게 그려내며 2년 만에 성공적인 브라운관 복귀를 알린 JTBC ’18 어게인’은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만나볼 수 있으며 오늘(22일) 2회가 방송된다.

안재후 기자 anjaehoo@naver.com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