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ower

[더파워뉴스] 임플란트 수술, 저렴하고 빠르고 단단해진다

KIST, 세라믹 인공뼈 코팅 기술 개발

center
레이저를 이용해 인공뼈를 세계 최고속 수준으로 구현한 방법과 이로 인해 형성된 코팅층의 구조를 보여주는 모식도[사진제공=KIST]
[더파워 심우성 기자]


인구 노령화와 함께 골질환 치료를 위한 치과 및 정형외과용 임플란트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우수한 결합강도를 갖는 세라믹 인공뼈 코팅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윤석진)은 6일, 생체재료연구센터 전호정 박사팀이 생체 이식용 재료 표면에 기존보다 세 배 이상 우수한 결합강도를 갖는 세라믹 인공뼈 코팅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임플란트는 오랜 역사에도 불구, 체내 뼈조직과 결합이 빨리 이뤄지지 않아 헐거워지거나 염증이 생겨 2차 수술을 해야 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업계에서는 뼈와 동일한 성분으로 이뤄진 인공뼈를 임플란트 소재에 코팅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이 시도되고 있다.

그러나 기존의 인공뼈 코팅 방법들은 인공뼈 물질을 제작하기 위한 별도의 합성 공정 과정과 장시간의 코팅 공정 시간이 필요하다.

또 모재와 인공뼈 코팅층 간의 결합력이 약해 쉽게 손상되거나 뜯겨 나가는 경우가 많아 실제 임상에서 환자에게 사용될 수 있을 만큼 강한 코팅 방법은 부족한 상황이었다.

KIST 연구진은 하루 이상의 시간과 수십 단계의 공정이 필요했던 기존 인공뼈 코팅을 단 하나의 공정만으로 한 시간 이내에 구현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원측 설명에 따르면, 이 공정 기법을 이용하면 인공뼈 코팅을 위한 원료 물질을 합성하는 별도의 과정도 필요하지 않고, 고가의 장비와 부수적인 열처리 과정 없이 나노초 레이저(nanosecond laser) 장비 하나만으로 코팅할 수 있다.

특히 현재 임상에서 사용되고 있는 소수의 인공뼈 코팅 기법들보다 더 강한 결합력을 갖는 코팅층을 형성할 수 있다.

아울러 이 공정을 사용할 경우 금속 표면뿐만 아니라 기존의 공정으로는 구현하지 못했던 정형외과용 플라스틱 임플란트 등 고분자 소재 표면에도 강한 코팅을 구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연구진은 공정 단계와 시간을 단축하면서도 강력한 코팅을 구현하기 위해 뼈의 주 성분인 칼슘과 인으로 이뤄진 용액 속에 코팅 하고자 하는 재료를 위치시키고 레이저를 조사하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때 레이저의 초점 영역에 국소적으로 온도가 증가하면서 칼슘과 인 성분이 반응해 세라믹 인공뼈(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가 합성되고 동시에 코팅층이 형성됐다.

이 방법은 기존의 코팅법들이 재료 표면에 코팅 하고자 하는 성분을 쌓아 올리는 방식과는 다르게, 레이저에 의해 인공뼈 성분의 합성이 일어나면서 동시에 재료의 표면이 녹는점 이상으로 가열돼 녹은 후 합성된 채로 다시 굳기 때문에 코팅 결합력을 극도로 증가시킬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전호정 박사는 “나노초 레이저를 이용한 인공뼈 코팅 기법은 현재 생체재료로 많이 사용되고 있는 티타늄, PEEK와 같은 생체비활성 소재의 표면을 간단한 방법으로 생체활성화 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며 “골융합을 필요로 하는 다양한 의료기기로 확대 적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또 “기존 인공 뼈코팅 방법보다 공정과 소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어 제품 가격을 낮춰 환자분들의 비용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우성 기자 woosungshim@naver.com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파워 헤게모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