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향후 3년간 청년 일자리 4만6000개 만들 것"

인재육성 프로그램 등 통해 1만6000명 일자리 지원...청년 3만명은 직접 채용

기업 2021-11-22 13:38 최병수 기자
center
22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우측에서 두번째)은 향후 3년간 청년일자리 4만6000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향후 3년 간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22일 정의선 회장과 김부겸 국무총리는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청년 일자리 창출 등의 내용이 담긴 ‘청년희망ON’ 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정의선 회장은 앞으로 3년간 청년 3만명을 직접 채용하고 1만6000명은 인재육성 및 창업지원 등을 통해 일자리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현재 중점 추진 미래사업인 로보틱스, 미래항공모빌리티,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에서 신규인력을 대규모 채용할 방침이다.

세부적으로 ‘H-Experience’ 등 그룹사 인턴십 3400명, 연구장학생·특성화고등학교 MOU 등을 통한 산학협력 5600명, 이공계 대학생·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 미래기술 직무교육 6000명 등 1만5000명이 향후 3년간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일자리 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여기에 스타트업 육성·투자 ‘제로원’ 프로그램, 현대차 정몽구재단과 현대차그룹이 사회적 기업을 발굴·육성하는 ‘H-온드림’ 프로그램 등을 통해 청년 1000명의 창업을 도울 예정이다.

이날 정의선 회장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 채용하고 육성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부겸 국무총리는 “‘청년ON’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 주신 현대차그룹에 각별히 감사의 말씀 전해드린다”며 화답했다.

‘청년희망ON’은 정부가 청년 일자리 확대를 지원하고 기업이 참여하는 프로젝트로 현재까지 KT, 삼성, LG, SK, 포스코, 현대차 등 6개 대기업이 참여한 상태다. 이들 대기업들은 3년 동안 총 17만9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