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향후 3년간 청년일자리 3만개 만들 것"

김부겸 총리 "과감한 투자 진심으로 감사"...삼성·정부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파트너십 체결

기업 2021-09-14 14:42 최병수 기자
center
1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우)이 김부겸 국무총리(좌)와 만난 자리에서 향후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향후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14일 김 총리와 이 부회장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서울 캠퍼스에서 간담회를 갖고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삼성은 KT에 이어 두 번째로 이날 정부와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삼성은 현재 진행 중인 다양한 사회공헌활동(CSR)을 통해 향후 3년 동안 청년 일자리 3만개 창출 효과를 이루어내겠다고 발표했다.

삼성은 구체적으로 청년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와 중소·중견기업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사업 등 기존 사회공헌사업을 확대하고 ‘지역청년활동가 지원사업’을 신설해 연간 1만개씩 향후 3년간 총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여기에 삼성은 연간 1000명 수준인 취업연계형 SSAFY 교육생도 내년부터 2000 이상 증원할 예정이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김 총리가 취임 때부터 중점적으로 추진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는 정부가 맞춤형 인재 육성시 필요한 교육비 등을 지원하고 기업은 청년에게 일자리와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삼성이 운영 중인 SSAFY는 만 29세 이하 취업준비생 및 졸업예정자 등을 대상으로 1년 동안 운영하는 취업연계형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으로 삼성이 강사 인건비, 소프트웨어, 교육생 식사 등의 비용을 전부를 부담하고 있으며 교육생에게 월 100만원의 교육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1기부터 4기까지 교육 수료생 2000여명 중 취업에 성공한 이들은 약 1600명에 달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 총리를 포함해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이 정부측 인사로 참여했고 삼성에서는 이 부회장과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김 총리는 간담회에서 “청년주간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삼성과 함께 청년 일자리 확대를 발표할 수 있게 돼 더욱 뜻깊다”면서 “고(故) 이건희 회장께서 생전 기업의 성공은 인재에 달려 있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는데 오늘 삼성의 큰 결정 또한 고 이건희 회장의 뜻이 담겨 있는 듯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기업다운 삼성의 과감한 투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7일 구현모 KT 대표는 김 총리와 간담회를 갖고 ‘청년희망 ON’을 통해 오는 2024년까지 AI 인력 3600명을 양성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