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 '공공 클라우드 민간이양 선포식' 개최

IT 2022-08-30 16:14 이경호 기자
center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 '공공 클라우드 민간이양 선포식' 개최
[더파워 이경호 기자]
국가 주도로 개발된 공공기관 전용 클라우드 서비스(NiCloud)가 민간으로 본격 개방된다.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은 30일 콘래드서울 호텔 파크볼룸에서 ‘공공 클라우드 민간이양 선포식’을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공식 발표했다.

이날 선포식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후원했으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공공기관 관계자, 조합 회원사 등 총 200여 명이 참여했다.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간사인 박성중의원(국민의 힘)은 축사를 통해 “클라우드 산업은 디지털 서비스의 핵심 인프라이자 4차 산업혁명의 성장동력”이라고 밝히고 “민간으로 이양되는 이 산업 인프라를 통해 국내 4차 산업 생태계의 혁신적인 성장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황종성 원장은 "'NiCloud'의 민간이양은 정부가 역량있는 강소 IT기업들과 추진한 선도과제를 사업화해 민간으로 이양한 성공적인 사례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NiCloud'가 중소벤처 IT기업의 기술력이 더해져 공공을 넘어서 글로벌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NiCloud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15년부터 ‘공공기관 스마트 업무환경 조성’을 위해 도입한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의 업무협업 시스템으로,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의 본격 개발 및 시범사업 등을 통해 공공기관에 도입됐다.

NiCloud 서비스는 웹 오피스와 업무협업 기능, 화상회의 지원 및 저장소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 2차 시범사업을 통해 성능과 시스템의 안정성이 입증되어 현재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남동발전, 경기도교육청 등 40여 곳의 공공기관들이 사용하고 있다.

과기부는 클라우드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업무협업 시스템의 민간확산을 위해 사용권의 민간이양을 결정, 올해 초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과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간 ‘민간이양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이사장 한재호)은 민간이양을 통해 NiCloud를 여러 중소기업의 우수한 서비스를 한 곳으로 집약, 이용할 수 있는 상생 플랫폼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타이거컴퍼니의 대표이자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 클라우드 사업 분과장인 김범진 대표는 이날 비전발표를 통해 "NiCloud의 민간이양으로 국내 중소벤처 IT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들이 공공시장에 진출, 업무환경의 혁신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한국IoT융합사업협동조합의 클라우드 사업 분과에는 글로싸인, 노버스메이, 메가존클라우드, 모노커뮤니케이션즈, 액션파워, 에스티이지, 에어사운드, 에이쓰리시큐리티, 에프앤에스벨류, 케이에듀텍, 크리니티, 타이거컴퍼니, 프라이빗테크놀로지 등이 소속되어 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