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대한민국 기업가 명예의 전당’에 헌액

1969년 동원산업 창업 후 세계 최대 원양어업 회사로 성장

기업 2022-02-22 16:05 박현우 기자
center
22일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가운데)이 ‘대한민국 기업가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사진제공=동원그룹]
[더파워=박현우 기자]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대한민국 기업가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22일 동원그룹은 한국경영학회·매일경제신문이 이날 오전 11시 30분 연세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대한민국 기업가 명예의전당’ 헌액식을 열고 김재철 명예회장을 헌액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영렬 한국경영학회 회장은 “김재철 명예회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가로서 탁월한 경영성과와 업적을 보였으며 국가 경제의 발전에 크게 기여했다”며 “퇴임 이후에도 사회에 지속적으로 기여하는 모습은 많은 기업가들에게 끊임없는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다”며 헌액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재철 명예회장은 “지난 50년간 정도경영과 도전정신을 원칙과 소신으로 삼아 기업을 운영해왔다”며 “경영 일선에 훌륭한 후배 경영자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퇴임한 저에게 과분한 영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동원그룹과 한국투자금융지주의 창업하는 등 대한민국 경제 성장사를 이끌어온 1세대 경영인 중 한 명이다

23세이던 지난 1958년에 한국 최초의 원양어선 지남호(指南號)의 실습 항해사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그는 1969년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세계 최대의 원양어업 회사로 키워낸 한국 원양어업의 개척자다.

1982년 국내 최초로 참치캔을 출시해 식품가공업으로 사업영역을 넓힌 동원그룹은 이후 수산·식품·포장재·물류 등 4대 중심 사업분야에 이어 최근에는 2차전지, AI 산업 등 첨단 기술 분야로 외연을 확장하면서 글로벌 생활 산업 그룹으로 성장해 가고 있다.

김재철 명예회장은 국가경제 발전 및 사회공헌 등 공인으로서의 역할도 충실하게 해왔다.

창업 10주년이던 1979년 ‘동원육영재단’을 설립하고 장학사업과 인성교육 사업을 활발히 펼쳐왔다.

또한 1999년 제23대 한국무역협회 회장을 맡아 7년간 ‘대한민국 수출한국호’의 선장으로서 무역협회를 이끌었고 2012여수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유치를 이끌어 내기도 했다..

최근 대한민국 AI 인재 양성에 관심을 기울인 그는 2020년에는 KAIST에 사재 500억원을 기부했으며 국가 AI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18일 KAIST로부터 명예 과학기술학박사 학위를 수여받기도 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