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국정농단 판결 겸허히 수용...재상고 하지 않아"

박영수 특별검사팀, 재상고 여부 아직까지 밝히지 않아...특검팀 재상고시 대법원서 다시 재판

사회종합 2021-01-25 10:58 최병수 기자
center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변호인 측은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판결을 겸허히 수용하고 재상고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판결에 대해 재상고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이 부회장을 변호한 법무법인 태평양 이인재 변호사는 “이 부회장이 판결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재상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는 뇌물공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 그동안 불구속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이 부회장은 파기환송심 선고를 받은 뒤 법정구속됐다.

25일은 이 부회장 측과 특검이 재상고를 할 수 있는 최종 법정시일이다. 이 부회장 측이 재상고를 포기한데 이어 박영수 특별검사팀마저 재상고를 포기할 경우 이 부회장에 대한 형량은 확정된다.

하지만 특검이 재상고하면 사건은 대법원으로 넘어가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혐의는 다시 재판을 받게 된다.

특검은 현재까지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에 대해 아직 재상고 여부를 밝히지 않고 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