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 펀드 판매액 총 287억원 전액 반환 결정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90% 반환 완료...나머지 10% 근시일 내 반환할 예정

금융·증권 2021-04-07 17:46 김시연 기자
center
7일 한국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판매 원금 전액을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김시연 기자]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불러온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 중 한 곳인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 판매액 총 287억여원을 전액 반환하기로 결정했다.

7일 한국투자증권은 “투자자들에게 옵티머스 펀드 원금을 전액 지급하기로 자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 한국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원금 중 70%를 투자들에게 돌려준 데 이어 같은해 9월 20%를 추가 반환한 바 있다. 한국투자증권은 나머지 10%도 빠른 시일 내 투자자들에게 돌려준다는 방침이다.

한국투자증권이 이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에 대해 금융업계는 지난 5일 금감원이 NH투자증권에 옵티머스 펀드 원금 전액 반환 권고 결정에 따른 것으로 해석했다.

당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는 오후 늦게까지 회의를 열고 NH투자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 관련 분쟁조정 신청 2건에 대해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 결정을 내렸다.

현행 민법상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는 계약 전 알았을 때 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정도로 중요한 사항을 계약 과정에서 제대로 알리지 않았을 시 계약을 취소할 수 있도록 한 규정이다.

이같은 결정을 내린 금감원은 NH투자증권에 옵티머스 펀드 원금 100%(약 3000억원)를 투자자들에게 반환하라고 권고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