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위원장 “카드사, 종합 페이먼트 사업자로 발전토록 지원”

데이터 부수·겸영 업무 확대...마이데이터 참여 캐피탈사 보험대리점 진출 허용 검토

금융·증권 2021-11-17 17:00 유연수 기자
center
고승범 금융위원장(앞줄 왼쪽 네번째)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업계 CEO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17일 국내 카드사가 종합 페이먼트(Payment) 사업자로 발전할 수 있도록 돕고 여신전문금융산업 관련 규제를 합리화하겠다고 밝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여신금융협회에서 열린 카드사·캐피탈사 등 여전사 최고경영자(CEO), 유관기관 대표 등 여전업계와의 첫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고 위원장은 “전자금융거래법 개정 시 도입되는 마이페이먼트(지급지시전달업)을 카드사에게 허용하겠다”며 “기존 신용카드, 체크카드 서비스에 계좌이체 기반 송금·결제 서비스를 결합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종합페이먼트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카드사 지급 및 결제 서비스 등으로 축적된 데이터를 더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겠다”며 “이를 위해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 빅데이터 분석·가공·판매 및 컨설팅 업무에 추가해 여전사의 데이터 관련 부수 및 겸영 업무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카드사와 캐피털사가 생활밀착형 금융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마이페이먼트와 마이데이터를 결합해 개인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창출해 나가도록 지원하겠다”며 “최근 대중화되고 있는 이커머스, 라이브커머스에 대한 투자와 진출 등 플랫폼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길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특히 여전산업의 불합리한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할 뜻을 피력했다.

고 위원장은 “마이데이터 사업에 참여하는 캐피탈사에 대해서는 끼워팔기 우려 등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을 전제로 보험대리점 업무 진출을 허용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기술금융사가 투자대상 기업의 자금 수요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신기술금융사의 융자 한도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는 등 사업의 자율성을 높여 나가겠다”면서도 “다만 최근 개인투자자의 신기술사업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소비자 보호의 측면에서 필요한 규제는 보완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 자리에서 여전업계는 ▲빅테크와의 공정경쟁 환경 조성 ▲겸영·부수 업무 범위 확대 ▲신사업 투자 확대 등을 위한 지원 등을 건의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