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트로트' 졸업 권민정 "믿음 주신 선생님들 감사합니다" 소감

연예 2022-01-26 15:37 박재덕 기자 /
center
사진=티에스엠엔터테인먼트
[더파워=박재덕 기자]
‘MBN 헬로트로트’ 에서 뉴트로트의 차세대 스타주자로 주목받은 권민정이 아쉽게 탈락하며, 안타까운 소감과 선생님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권민정은 팀지명전에서 ‘오라버니’를 가창, ‘MBN 헬로트로트’ 에 처음 등장하며 상큼 발랄한 도전을 시작했다. 다년간의 활동으로 다져진 내공으로 여유로운 무대를 마친 권민정은 ‘포근한 음색이 매력적인 가수’라는 전영록감독의 칭찬을 받으며 전영록팀에 합류했다.

팀 합류 이후 합숙소에서 갑작스럽게 치러진, 프로그램의 메인 타이틀곡 메인 자리를 다투는 팀미션에서 전영록감독팀이 대망의 1위를 차지했고, 권민정은 메인 타이틀곡 ‘팡파르’의 센터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이후 방송에서 보여진 ’팡파르’ 무대에서 권민정은 가장 앞줄의 센터에 자리잡고 맑은 외모와 카리스마 넘치는 압도적인 에너지로 감독들과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팀대항전’에서는 ‘대한민국 대중가요 연대기’를 주제로 노래로 펼쳐나갔다. 이 무대는 “추억을 느끼게하는 여러 곡들의 조화가 훌륭한 감동적인 무대"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아쉬운 결과에 몇몇 동료들과 안타까운 작별을 해야만 했다.

권민정은 이에 다음라운드에 절치부심, ‘맞짱 매치’에서 하유비와 함께 했다. 이 둘은 마치 한 팀같은 완벽한 호흡을 보여준 ‘연안부두’ 무대와 더불어, 끈적한 보컬을 통해 감성적인 보컬의 모습도 보여준 ‘갈무리’를 통해 심사워원들의 긍정적 평가를 받았지만 결국 심사위원들은 권민정을 선택하며 하유비가 탈락 대기하게 됐다. 하지만 하유비가 와일드카드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하며 같이 공생하는 최고의 결과를 낳았다.

다음라운드는 ‘1 대 1 저격매치’. 권민정은 그동안 숨겨왔던 화려한 춤사위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지만, 아쉽게도 자신의 마지막 무대가 됐다.

권민정은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야한다는 생각 때문에 경연을 준비할 때마다 엄청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감독님들과 프로 서포터터님 덕분에 여기까지 성장할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특히 우리팀 전영록 감독님. 우연이 선배님 정말 감사드린다. 트로트로 계속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길과 믿음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남겼다

K-트로트 글로벌 스타를 발굴하는 목표로 MBN에서 야심차게 기획한 초대형 글로벌 프로젝트인 ‘헬로트로트’ 방송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권민정의 여정은 여기서 아쉽게 마무리됐지만, 뉴트로트의 차세대 주자로서 그의 행보가 기대된다.

박재덕 기자 / avalo40@gmail.com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