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부산엑스포 유치전 총력... 글로벌 네트워크 총동원

산업일반 2022-07-05 10:28 이경호 기자
center
삼성 디지털프라자 해운대 본점의 부산엑스포 응원 광고 모습./사진=연합뉴스
[더파워 이경호 기자]
삼성전자가 ‘2030 부산국제박람회’ 유치를 위해 계열사 역량을 총동원해 지원한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 계열사 경영진들은 5~6일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2022 한국-중남미 미래 협력 포럼’을 계기로 방한하는 멕시코,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엘살바도르,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콜롬비아 등의 정부 관계자들을 잇달아 만나 현지 사업과 관련한 협력을 요청하고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삼성전자 DX(디바이스 경험) 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은 서울에서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만나 멕시코 현지 사업 논의와 함께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하루 전인 4일에는 카르멘 모레노 토스카노 외교차관 등 멕시코 외교사절단이 삼성전자 수원 본사 디지털시티에 초청돼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을 관람하고 삼성전자 경영진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장),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사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은 여기서도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삼성은 이에 앞서 지난 5월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모든 관계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그룹 차원의 유치 활동에 나섰다.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민간위원회 집행위원인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은 다음 달 중순 피지에서 열리는 ‘퍼시픽 아일랜드 포럼’(PIF)에서 참가국들을 상대로 부산 지지 요청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한 부회장을 비롯해 주요 계열사 경영진들도 해외 출장 일정 중 현지 사업 관련 미팅과 함께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삼성은 유치 외교전 외에도 국내·외에서 부산엑스포 개최에 대한 관심을 끌어올리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벌이는 중이다.

이달 1일부터 부산의 삼성 디지털프라자와 주요 백화점의 삼성 매장 등 총 23곳에서 매장 안팎의 전시물과 사이니지 영상 등을 통해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고 있다. 또한, 국내외 매체를 통해 진행하는 제품 및 브랜드 광고와 옥외 광고 등에도 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는 문구를 넣기로 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