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리콜 사태' LG에너지솔루션 "연내 상장 완료 여부 오는 10월까지 결정"

추가 충당금 설정 여부 GM·LG전자·LG에너지솔루션 등 3사 공동조사 진행 상황에 따라 추후 결정

자동차·항공 2021-08-30 12:11 최병수 기자
center
30일 LG에너지솔루션은 연내 상장 완료 여부를 오는 10월까지 결정하기로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미국 GM(제네럴모터스)의 전기차(EV) 쉐보레 볼트에 탑재된 배터리 리콜 결정으로 타격을 받은 LG에너지솔루션이 일각에서 제기한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 일정 연기 우려에 대해 10월까지 최종 결정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30일 LG에너지솔루션은 “당사가 추진 중인 IPO와 관련해 GM의 리콜 조치 방안, 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면밀히 검토한 뒤 연내 상장 완료를 목표로 IPO를 지속 추진할지 10월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초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중순경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해 오는 10월 증시에 무난히 입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최근 GM 리콜사태가 터지자 재계 및 업계에서는 상장 일정에 무리가 갈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LG에너지솔루션이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에 상장예비심사 기간 연장을 신청함에 따라 이같은 우려는 점점 커져만 갔다.

지난 10일 LG화학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에 충당금을 반영해 실적을 정정공시했다. 이는 LG에너지솔루션에서 발생한 것으로 910억원 수준이다. 동시에 배터리셀 모듈화를 담당한 LG전자도 2346억원의 충당금을 영업이익에 설정했다.

이는 전기차 쉐보로 볼트 화재와 관련된 충당금으로 코나 EV,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로 설정한 충당금에 이어 세 번째 충당금 설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발생한 리콜과 관련해 당사와 LG전자, GM 3사가 공동으로 원인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3분기 추가적인 충당부채 인식 여부 및 규모는 3사 공동 조사의 진행 상황에 따라 추후 정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종 리콜 조치 방안이 신속하게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고 있다”면서 “3사는 리콜 제품에 대한 상세 분석 및 다양한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으며 제품 이상 여부를 빠르게 파악해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소프트웨어 시스템도 추가 개발해 곧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일(현지시간) GM은 LG에너지솔루션에 제조한 배터리가 탑재된 쉐보레 볼트 전기차 7만3000대를 10억달러(약 1조1600억원)을 들여 추가로 리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리콜 대상은 미국·캐나다 지역에서 판매된 2019∼2022년형 모델이다.

GM은 지난달에도 미국과 전 세계에서 판매한 2017~2019년형 쉐보레 볼트 6만9000대를 리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리콜 비용에 지난달 발표한 리콜 비용까지 더할 경우 전체 리콜 비용은 총 18억달러(약 2조1000억원)으로 추산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