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SK텔레콤 회장 겸직...AI 사업 조력자 역할 수행

이사회 참여 없이 미등기·무보수 회장직 수행해 디지털 혁신 가속화

기업 2022-02-21 11:31 최병수 기자
center
21일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이 SK텔레콤 미등기·무보수 회장직에 올라 AI 사업 조력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SK텔레콤 회장직에 올라 인공지능(AI) 사업 및 디지털 혁신 사업에 힘을 보탠다.

21일 지주사 SK 및 SK텔레콤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SK텔레콤 사내게시판에 “글로벌 AI 컴퍼니로의 혁신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이며 도전을 위한 기회와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면서 “SK텔레콤의 도전에 함께 하고자 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SK그룹 측은 “최 회장이 SK텔레콤 미등기·무보수 회장직을 맡아 AI 사업 및 디지털 혁신 가속화에 힘을 보탤 것”이라면서 “이사회에 참여하는 방식은 아니며 경영진·이사회가 근본적인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맡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 회장 본인이 보유한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비전·추진력 등을 통해 SK텔레콤의 역량을 하나로 모아 실제 혁신을 달성하는 데 기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최 회장은 SK그룹 투자형 지주사인 SK에서 대표이사 회장직을 맡아 이사회 참여 및 의사결정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에 반해 SK이노베이션·SK하이닉스에서는 각각 미등기 회장 역할을 맡고 있다.

최 회장이 SK텔레콤 회장직에 오르더라도 SK텔레콤의 경영활동은 유영상 대표 등 현재 경영진이 수행하고 주요 의사결정 역시 김용학 이사회 의장을 중심의 현행 이사회가 담당할 방침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에서 SK하이닉스, SK스퀘어 등 그룹의 ICT 계열사와 함께 ‘SK ICT 연합’을 결성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AI 반도체 ‘사피온'(SAPEON)’의 세계 시장 진출을 위한 미국 법인 설립 추진, AI 비서 ‘아폴로(가칭)’ 및 ‘아이버스(AI+메타버스)’ 출시 추진 등 AI 기반 디지털 인프라 회사로의 전환에 나선 상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