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파리서 부산엑스포 유치 총력전... 공식외교 나선다

산업일반 2022-06-17 11:09 이경호 기자
center
최태원 회장과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더파워 이경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요청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장을 맡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프랑스 파리에 출격한다.

최 회장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장 취임 후 첫 공식외교 무대다.

17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최 회장은 21일부터 22일 양일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170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해 우리나라의 2차 경쟁 프리젠테이션(PT) 등을 지원한다. 2030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첫 대면 경쟁 PT로, 지난해 12월 열린 1차 PT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열렸다.

최 회장은 총회 전후 국제박람회기구 사무총장과 각국 대사들을 적극 만나 지원을 당부하며 교섭 활동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재불동포들이 참여하는 ‘부산엑스포 결의대회’에도 참석한다.

최 회장은 한국 기업과 정부가 '팀플레이'를 통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온 사례를 설명하면서 부산엑스포 개최를 통해 인류가 더 나은 미래를 열 수 있도록 한국 기업이 가진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할 예정이다.

민간위원회에는 현재 삼성전자, 현대차, SK, LG, 롯데, 포스코, 한화, GS, 현대중공업, 신세계, CJ 등 11개사와 전국 72개 상공회의소, 해외한인기업협회가 참여하고 있다.

향후 관광, 문화, 금융 분야 등에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고 국가별로 영향력도 큰 기업이 추가로 참여할 예정이다.

사무국을 맡은 대한상의는 "기업별로 중점교섭 국가를 선별해 세부 전략을 마련해 대응할 것"이라며 "정부와 민간이 원팀으로 본격적인 유치 활동을 펼쳐나간다면 충분한 승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박람회는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국제행사로 불린다.

현재 2030 엑스포 유치경쟁은 부산과 리야드(사우디), 로마(이탈리아)의 3파전 양상이다. 개최지는 내년 11월 BIE 회원국 170개 국가의 투표에 의해 결정된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