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조, 조합원 대상 2021년도 임금협상 최종 교섭안 수용 여부 투표 진행

사측, 지난 21일 최종 교섭안 노조에 제출...노조가 요구한 임금인상안 제외

기업 2022-01-23 14:32 최병수 기자
center
23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조가 최근 2021년도 임금협상에 대한 사측의 최종안을 두고 조합원을 상대로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작년 10월부터 임금교섭을 진행 중인 삼성전자 노사가 창사 52년 이래 처음 노사 임금협약을 체결할지 여부에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삼성전자 노사 및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사측은 지난 21일 노조와 2021년도 임금협상 최종 교섭을 갖고 임금·복리후생 교섭 최종안을 노조에 전달했다.

이에 전날 삼성전자 노조는 조합원 4500여명을 상대로 최종안의 수용 여부에 대한 투표 절차에 돌입했다.

전체 조합원의 50% 이상이 투표에 참여해 다수가 찬성 의견에 동조할 시 노조는 사측과 임금 협상을 체결할 계획이다.

사측이 제시한 최종안에는 노사 상생협의체를 통한 임금피크제 폐지 또는 개선 방안 협의, 임직원 휴식권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대책 논의 등의 내용이 담겼으나 노조가 요구한 임금 인상 부분은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노조는 전 직원 계약연봉 1000만원 일괄 인상, 매년 영업이익 대비 25%의 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사측은 임직원 대표로 구성된 노사협의회가 작년 3월에 정한 기존 2021년도 임금인상분 외에는 추가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20년 5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 원칙 폐기’를 발표한 이후 작년 8월 창사 첫 노사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뒤이어 지난해 10월부터 2021년도 임금협상을 실시해 본교섭 9회를 포함해 총 15회의 임금협상을 진행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