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美에 29조 추가 투자... 바이든 "역사적 발표" 극찬

산업일반 2022-07-27 14:50 이경호 기자
center
백악관에서 화상 면담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최태원 회장/사진=연합뉴스
[더파워 이경호 기자]
SK그룹이 미국에서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그린, 바이오 등 4대 핵심 성장동력 분야에 220억 달러(약 29조원)를 추가 투자한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우리시간 오늘(27일) 새벽 미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화상 면담을 갖고 향후 대미 투자 방안을 논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SK그룹이 반도체와 바이오 등을 포함해 220억 달러(약 28조8420억원)의 대미 신규 투자를 발표한 데 대해 "역사적 발표(historic announcement)", "획기적인 발표(pathbreaking announcement)"라고 극찬했다.

이날 면담은 백악관 관저에 격리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집무실에서, 최 회장 등 SK그룹 인사들과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이 백악관 회의실에 각각 자리해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화상을 통해 최 회장을 영어 이름인 '토니'라 부르며 인사를 나눈 뒤 "제가 당신(최 회장)의 오른쪽에 가까이 앉아야 했다. 제가 거기에 없어 사과드린다"면서 "전 겨우 200야드(180m) 밖에 안 떨어져 있다"고 농담을 던졌다.

최 회장은 이날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면서 “이 같은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며 더불어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이 22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단행할 경우 미국 내 일자리는 2025년까지 4000개에서 2만 개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최 회장을 직접 대면하지 못한 점을 아쉬워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SK그룹의 투자는 미국과 한국이 21세기 기술경쟁에서 승리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투자”라고 평가했다.

SK그룹의 이번 신규 투자는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그린, 바이오 등 4대 핵심 성장동력 분야에 집중돼 있다. 최근 발표한 전기차 배터리 분야 70억 달러(약 9조원) 투자까지 감안하면 향후 대미 투자 규모는 모두 300억 달러(약 40조원)에 달한다.

구체적으로 SK는 세포, 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 달러(2조6000억원),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 에너지 분야에 50억 달러(6조5000억원)의 신규 투자를 단행할 예정이다.

특히 반도체 계열사인 SK하이닉스는 220억달러 가운데 총 150억달러를 후공정인 어드밴스트 패키징(Advanced Packaging)의 제조 및 반도체 관련 연구개발(R&D)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번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SK그룹은 설명했다.

SK그룹이 전기차 및 그린 에너지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할 경우 SK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의 소부장 기업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어 미국 시장 진출과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SK그룹은 오는 2026년까지 계획한 전체 투자규모 247조원 가운데 179조원에 달하는 국내 투자도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 관계자는 “훨씬 규모가 큰 국내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돼야 해외 투자도 함께 성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