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당정청, 부산 집결... 野 "선거개입은 탄핵사유" 격앙

문 대통령 비롯한 당정청 핵심 인사들, 부산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 보고받아
국민의힘 "명백한 선거지원 운동... 즉각 중지하라"

정치 2021-02-25 17:32 조성복 기자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당과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25일 부산에 집결했다.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이라는 주요 국정과제를 챙기기 위한 현장 방문이 목적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하지만, 야권에서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의식한 행보라며 비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당정청 주요 인사들과 함께 부산 부전역을 시작으로 동남권 신공항 예상 부지인 가덕도와 인근 해상, 부산신항을 차례로 둘러보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보고받았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산·울산·경남이 공동 생활권과 경제권을 구축해 상생발전을 도모하는 전략이다. 지역균형 뉴딜의 선도적 사례로 꼽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전남 신안군 해상풍력단지 투자협약식에 참석하는 등 지역균형 뉴딜 현장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날 부산 방문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함께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등 야권은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4월 재보선을 앞둔 선거 개입으로 규정하고 맹비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선거 질서를 훼손하는 대통령의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는 점을 잊지 말기 바란다"며 "(부산 방문) 일정이 끝난 다음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당사자로 재판받는 송철호 울산시장과 드루킹 대선 여론조작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지사도 일정에 들어 있다"며 "피고인과 같이하는 아주 볼썽사나운 일정인 것 같다"고 비난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은) 중립 의무를 위반한 채 선거에 개입하겠다는 선전포고나 다름없다"며 "재난에는 숨어 있던 콘트롤 타워가 선거 떄는 청와대에 우뚝 선다. '떴다방' 관권 선거"라고 비판했다.

부산이 지역구인 서병수 의원은 "명백한 선거지원 운동이다"라며 "선거운동을 즉각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 "선거법 시비가 당연히 뒤따를 것이다. 어쩌면 야권이 이런 문제를 제기해주는 것을 기대하고 정치공학적 계산을 마친 것일지도 모르겠다"며 "대통령까지 표만 생각하면, 이 나라가 어찌 되겠는지 가슴이 터진다"고 적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