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 대통령 직권남용·선거법 위반 검토할 것"... 靑 "선거용 아닌 국가의 대계"

국민의힘, 문 대통령 가덕도 방문 '선거용' 비판... 민주당 "'부산의짐'다운 행태"

정치 2021-02-26 15:23 조성복 기자
center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관권선거의 끝판왕"이라고 비판하면서 "대통령의 선거 개입을 좌시하지 않고 단호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과 관련해 "오로지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해서는 선거 개입도 불사하겠다는 태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하고, 드루킹 대선 공작을 한 정권다운 태도"라며 "(두 사건의 당사자인) 송철호 울산시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도 (문 대통령과) 동행해서 볼만 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부산 일정을 놓고 민주당과 청와대가 대변인을 내세워 변명을 넘어 적반하장으로 야당을 공격하고 있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대통령과 청와대가 선거운동본부 역할에 충실한 것을 국민은 다 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직권남용이나 공직선거법 위반 행위에 해당하는지 검토하고, 필요하면 선관위에 의견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장관이나 공무원들이 법에 따라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의견을 낸 것이 있는데도, 대통령이 무조건 하라는 식으로 했다"며 "민주당의 부산 공약 발표에 바로 이어 부산을 방문해 누가 봐도 선거 개입 의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는 행위를 했다"고 지적했다.

전날 탄핵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도를 넘는 심한 선거 개입이 탄핵 사유가 된다는 것이지 탄핵을 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국민이힘이 문 대통령의 가덕도 방문이 '선거용'이라고 비판하자 민주당과 청와대는 반박에 나섰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할 때는 언제고, 결단하니 대통령을 향해 비난하는 것은 어떤 심보냐"라며 "놀부 심보도 이런 놀부 심보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힘의 속마음은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있지 않다는 것을 대통령을 향한 비난 속에서 여실히 읽을 수 있었다"며 "저희 당은 다음주 중 가덕도 신공항 추진 특위를 구성하고 위원장은 이낙연 대표가 직접 맡을 예정이다"라고 추진 의지를 강력하게 밝혔다.

강선우 대변인은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싼 국민의힘의 분열과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며 "과연 국민의힘이 아니라 '부산의짐'다운 행태"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비대위원장은 한일 해저터널을 뚫자고 하고, 원내대표는 가덕도를 찾은 대통령을 탄핵하자고 하고, 대구 지역구 의원은 반대하고, 부산 지역구 의원은 찬성한다"며 "각자 하고 싶은 말을 하는 '방과후 정치활동'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의원은 "부산 행사 방문이 선거 개입이라면 서울시장 선거 때는 서울을 떠나 계셔야 하느냐"라며 "(주호영 원내대표는) 품위도 분별력도 (없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신공항은 선거용이 아닌 국가의 대계"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한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언급했듯 동남권 메가시티는 대한민국의 성공전략"이라며 선거용 행보가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