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5, 부품 수급 차질에 보조금 소진 우려... 연이은 '악재'

서울시 보조금 43% 이미 접수... 출고 지연돼 보조금 못 받으면 계약 취소될 수도

자동차·항공 2021-04-08 17:26 조성복 기자
center
아이오닉5 [사진제공=현대자동차]
[더파워=조성복 기자] 현대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가 이달 출시를 앞두고 전기차 보조금 소진과 구동모터 수급 차질 등 잇따른 악재를 만났다.

8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이날까지 서울시에서 보조금 접수를 한 전기차는 총 2182대로 서울시의 올해 보조금 지급 대수(5067대)의 43.1%에 달했다.

보조금이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소진되면서 업계와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이달 중 보조금이 완전히 소진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는 지난달 지자체별로 전기차 보조금 지급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마자 테슬라가 보조금을 쓸어갔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테슬라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총 3201대의 모델3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로라면 아이오닉5를 사전계약한 고객과 기아 EV6를 사전예약한 고객 중 일부는 보조금 지원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올해 정부와 지자체가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한 승용차 물량은 7만대지만, 아이오닉5는 벌써 4만대 이상이 사전계약됐고 지난달 30일 공개한 EV6는 2만여대의 사전예약을 기록했다.

EV6는 7월에 출시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더 큰 상황이다.

지난해에는 9월 말까지 서울시를 비롯한 부산, 세종 등 주요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이 거의 대부분 바닥났다.

이달 출시 예정인 아이오닉5의 경우 구동모터 수급 차질과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출고가 미뤄지면서 보조금을 받을 수 없는 사전계약 물량이 취소될 가능성도 있다.

현대차는 구동모터를 생산하는 현대모비스의 설비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아이오닉5 양산을 시작한 지 약 보름 만인 지난 7일부터 생산을 중단했다. 이달 생산 계획은 1만대에서 2600대로 축소했다.

업계에서는 이달 중 아이오닉5 출시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일각에서는 최근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아이오닉5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405km로 나오면서 기대와 달리 주행거리 측면에서 큰 발전이 없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대차 아이오닉5 롱레인지의 최대 주행거리를 429km라고 발표했지만, 누리집에는 아이오닉5 롱레인지 후륜구동 프레시트지의 주행거리는 상온에서 405km, 저온에서 354km에 불과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405km는 20인치 휠을 장착했을 때 주행거리이고 429km는 19인치 휠을 장착한 경우"라며 "휠이 클수록 차량이 무거워지면서 주행거리가 짧앚기 때문에 발생한 차이"라고 설명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