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임 국무총리에 김부겸 지명... 5곳 장관도 교체

국토 노형욱·산자 문승욱·과기 임혜숙·노동 안경덕·해수 박준영

정치 2021-04-16 14:01 조성복 기자
center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또한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등 5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동시에 단행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낙연 전 총리, 정세균 총리에 이은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총리이자 마지막 총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인선이 이뤄지면 문재인 정부 국정 2인자 자리에 모두 정치인이 발탁되게 된다.

김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역임했다. 특히 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수성갑에서 당선돼 당내에서는 지역주의 극복의 상징으로 꼽힌다.

이번 총리 교체는 여권의 대권주자 중 하나로 꼽히는 정 총리가 사의를 표함에 따라 이뤄졌다. 민주당의 4·7 재보선 패배에 따른 여권 전체의 대대적인 인적 쇄신과도 연결된다.

내각도 새롭게 꾸려졌다.

국토부 장관에는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이, 산자부 장관에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이, 노동부 장관에는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이, 해수부 장관에는 박준영 현 차관이 각각 내정됐다.

김 총리 후보자는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와 임명동의 절차를,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