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자구안 투표 결과 최종 가결...직원 절반 '무급 휴직 2년' 실시

투표 참여 인원 52.1% 찬성...현재 시행 중인 임금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도 2년 연장

자동차·항공 2021-06-08 13:46 최병수 기자
center
8일 쌍용차 노조는 7일부터 실시한 조합원 대상 회생자구안 투표결과 참여 인원 절반 가량이 찬성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기업회생절차에 들어간 쌍용차가 경영난 극복을 위해 절반 가량의 직원을 대상으로 2년 동안 무급 휴직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8일 쌍용차 노동조합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조합원 총회가 진행한 자구 계획안 투표 결과 참여 인원 3224명 중 1681명이 찬성(찬성률 52.1%)하면서 최종 가결됐다고 밝혔다.

자구안에는 무급휴직 기본 2년간 실시하되 1년 동안 기술직과 사무관리직 각각 50%, 30%를 대상으로 실시하며 이후 회사 상황을 본 뒤 무급휴직 유지 여부를 재협의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외에도 현재 시행 중인 임금 삭감 및 복리후생 중단 2년 연장, 임원 임금 20% 추가 삭감, 단체협약 변경 주기 현행 2년에서 3년으로 변경, 효율적인 인력 운영 및 생산 대응, 무쟁의 확약, 유휴자산 추가 매각(4개소)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다만 자구안에는 앞서 지난달말 KDB산업은행이 요구한 직원 절반 감축 등 대규모 인적 구조조정은 포함되지 않았다.

당시 산은은 쌍용차가 준비 중인 회생 자구안에 직원 절반을 감축하는 인적 구조조정 방안도 추가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대규모 인적 구조조정이 힘들 경우 차선책으로 정년퇴직때까지 전직원의 임금을 50% 삭감하라고 주문했다.

이에 노조는 산은의 요구가 과도한 고통분담이라면 반대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정용원 쌍용차 법정관리인은 “자구안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토대로 M&A(인수·합병)를 조기에 마쳐 쌍용차의 장기적인 생존 토대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자구안 수용을 발판 삼아 경쟁력 있는 투자자 유치 및 기업 가치 제고를 통해 인가 전 ‘M&A’를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 7일 법원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M&A 추진 매각 주관사로 한영회계법인과 법무법인 세종의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