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석 쿠팡 창업자, 이사회 의장직·등기이사서 사임...글로벌 경영에 전념

국내 쿠팡 모든 직에서 물러나...신임 이사회 의장에 현 강한승 대표이사 선임

유통 2021-06-17 13:10 유연수 기자
center
17일 쿠팡은 김범석 의장이 최근 이사회 의장직 및 등기이사 등 국내 쿠팡 모든 직에서 사임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쿠팡]
[더파워=유연수 기자] 쿠팡을 창업한 김범석 의장이 이사회 의장직·등기이사 등을 포함한 한국 쿠팡 내 모든 공식 직위를 내려놓고 글로벌 경영에 전념하기로 했다.

17일 쿠팡은 김범석 이사회 의장이 지난 11일 주주총회에서 의장직과 사내이사에서 모두 사임했다고 밝혔다.

주총 당시 쿠팡은 김범석 창업자 후임으로 강한승 대표를 신임 이사회 의장으로 낙점했다. 이어 전준희 개발총괄 부사장, 유인종 안전관리 부사장을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했다.

강한승 신임 이사회 의장은 “공격적인 투자 및 고용 확대를 멈추지 않고 서비스 혁신도 더욱 강화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김범석 창업자는 향후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한 쿠팡 아이엔씨(Inc.)의 최고경영자(CEO) 및 이사회 의장직에 전념하며 해외 진출 등 글로벌 경영에 집중할 방침이다. 쿠팡 아이엔씨는 한국 쿠팡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쿠팡은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과정에서 제출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신고 자료를 통해 쿠팡의 사업분야를 한국만이 아닌 다른 나라로도 확장할 수 있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지난 4월 중순경 쿠팡은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싱가포르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인력 채용에 나섰다.

여기에 이달 1일에는 일본 도쿄 시나가와구 지역에 한해 즉시 배송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기 시작했다. 쿠팡이 일본서 시범 중인 서비스는 상품 주문 즉시 배달원이 전달하는 방식으로 국내 로켓배송과 배달 앱 쿠팡이츠를 결합한 형태다.

유통업계는 국내 사업분야는 강한승·박대준 공동대표가 전담하고 김범석 창업자는 해외투자 및 인수·합병(M&A) 등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