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평택공장, 공장 가동 부분 재개… “협력사와 협의 지속”

현대모비스·S&T중공업 외 업체들은 납품 재개 미정… 회생절차개시는 2월 말까지 보류

자동차·항공 2020-12-29 11:08 박현우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박현우 기자] 협력업체의 부품 납품 거부로 이틀간 문을 닫았던 쌍용자동차 평택공장이 29일 공장 가동을 부분 재개했다.

앞서 쌍용차는 현대모비스(헤드램프)와 S&T중공업(차축 어셈블리), LG하우시스(범퍼), 보그워너오창(T/C 어셈블리), 콘티넨탈오토모티브(콤비 미터) 등 5개 협력사의 납품 거부로 24일과 28일 이틀간 평택공장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쌍용차는 이틀간의 생산 중단으로 약 1300대의 생산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와 S&T중공업은 이날부터 부품 공급을 재개하기로 했으나 나머지 업체들은 아직 납품 재개를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쌍용차는 나머지 협력사들과 협의를 지속해 이날 오후 공장 가동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평택공장 라인은 적정 재고로 부분 가동 중이다”라며 “부품 협력사와는 협의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날 서울회생법원은 쌍용차가 신청한 자율구조조정지원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법인 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내년 2월 28일까지 보류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2개월 동안 생산·판매 활동을 이어가며 미국 HAAH오토모티브와의 신규 투자 협상을 마무리해 유동성의 위기를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