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최정우 포스코 회장, 잇따른 산재 책임지고 조치 취해야"

당 최고위원회 열어 산재 관련 무책임한 포스코측 대응 강력 비판

정치 2021-02-15 17:09 최병수 기자
center
1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최근 연달아 발생한 포스코 산재와 관련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게 책임있는 자세로 조치해달라고 요구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잇따라 포스코에서 발생한 산재 사고와 관련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게 책임 있는 자세 및 조치를 요구했다.

15일 이 대표는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세계적 철강기업 포스코에서 산업재해 사고가 반복 발생하고 있지만 안전조치를 취하기는 커녕 무책임한 태도가 계속되는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시민단체 및 노동계 등은 포스코를 최악의 기업으로 선정했다”며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 등 3곳에서는 최근 5년간 42명의 노동자가 산재로 목숨을 잃었고 정부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한 결과 포항·광양제철소에서는 각각 수백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행위가 적발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최근 광양제철소에서는 대기오염 물질 무단방출로 인근마을에서 카드뮴·아연 등 발암물질이 기준치보다 높게 검출되기도 했다”면서 “이같은 상황 속에서 과거 3년 동안 포스코가 정부에 제출한 위험평가보고서에는 오타까지 똑같이 복사해 붙였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날 이 대표는 포스코에서 일어난 산재에 대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조치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 대표는 “포스코는 최고경영자가 책임지고 산업안전·환경보호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포스코의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은 포스코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스튜어드십코드를 제대로 실행해달라”고 촉구했다.

지난 8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원료부터에서 일하던 하청업체 직원 A씨는 컨베이어 설비 정비 도중 설비에 몸이 끼여 사망했다.

이에 지난 10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대대표는 정부에 포스코를 상대로 근로감독을 실시해달라고 강력 요청했다.

당시 김 원내대표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포스코 등 9개 기업 대상으로 산재 원인을 진단하는 청문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는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산재 관련 청문회를 열고 9개 대기업 최고경영자를 증인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된 인물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포함해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정호영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유무현 GS건설 대표이사, 이원우 현대건설 대표이사,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이사, 노트먼 조셉 네이든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이사 등 9명이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