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올해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 기록...전년比 14%↓

임금삭각 및 복지중단 등 비용절감 영향으로 손실 규모 개선

자동차·항공 2021-05-17 15:23 조성복 기자
center
17일 쌍용차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약 14% 감소한 영업손실 84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조성복 기자] 기업 회생 절차를 진행 중인 쌍용자동차가 올해 1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약 14% 감소한 수준이다.

17일 쌍용차는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1분기 보다 17.5% 줄어든 535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올 1분기 판매대수는 작년 1분기에 비해 22.9% 감소한 1만8619대를 기록했다. 영업손실 규모는 전년 동기 986억원에서 847억원을 약 100억원 정도 줄었고 당기순손실 규모도 1935억원에서 863억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에 대해 쌍용차 측은 “부품 협력업체의 납품 중단 등 생산 차질 여파로 판매가 크게 감소했다”며 “하지만 복지중단 등 비용 절감 등의 자구 노력으로 손실 규모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들어 수출은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휴업 등 생산 차질 영향으로 확보된 주문을 다 소화하지 못함에 따라 수출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쌍용차의 감사인인 삼정회계법인은 작년 사업보고서에 이어 올해 1분기 보고서에 대해서도 감사의견을 거절했다.

지난달 15일 기업회생 절차 개시 결정을 받은 쌍용차는 ‘회생계획인가 전 인수·합병(M&A)’을 통해 회생절차를 조기 종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쌍용차는 임원 축소, 임금·복지비용 삭감 등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 지난달까지는 유동성 위기로 직원의 임금을 50%까지만 지급하고 나머지 절반은 지급을 유예하기도 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