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마이데이터 기능적합성 심사 통과...내년초 서비스 시작

금융·증권 2021-11-18 10:31 유연수 기자
center
한국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사옥 전경. [사진제공=한국투자증권]
[더파워=유연수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금융보안원이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 기능적합성 심사'를 통과했다고 18일 밝혔다. 기능적합성 심사는 마이데이터 사업자가 제공할 서비스가 표준 규격에 맞게 문제 없이 개발됐는지 등을 점검하는 절차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9월 마이데이터 서비스 본인가를 획득했다. 앞으로 보안취약점 점검과 신용정보원이 주관하는 비공개 베타테스트(CBT) 등을 거쳐 안정성을 최종 점검한 후 내년 초 서비스를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투자증권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간편하고 직관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장착한 별도 앱을 통해 '일상 속의 투자'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순히 주식이나 금융상품을 사고 파는 것을 넘어 일상 속 다양한 콘텐츠를 투자로 연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최서룡 디지털플랫폼 본부장은 "고객들이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각자의 일상 속에서 투자 방향을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라며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