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美 홀텍사와 소형 모듈 원전 개발사업 협력 계약 체결

소형 모듈 원전 상업화 모델 공동 개발 등 사업 전반 상호간 협력

기업 2021-11-24 15:47 최병수 기자
center
현대건설이 지난 22일(현지시간) 미국 홀텍 인터내셔널사와 소형 모듈 원자로 개발 등에 대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현대건설]
[더파워=최병수 기자]
현대건설이 미국 원자력 전문 기업 홀텐 인터내셔널사와 손잡고 소형 모듈 원전 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24일 현대건설은 22일(현지시간) 홀텍 인터내셔널사와 소형 모듈 원자로 개발 및 사업 동반 진출을 위한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사는 상업화 모델 공동 개발, 마케팅·입찰 공동 참여, 사업 공동 추진 등에서 사업 전반에 걸쳐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현대건설은 이를 통해 향후 세계 건설업계의 유망 신산업인 소형 모듈 원전(SMR) 분야에서 1등 주자로 나서겠다는 포부다.

홀텍 인터내셔널이 개발한 160MW급 경수로형 소형 모듈 원자로 ‘SMR-160’은 현재 캐나다 원자력위원회(CNSC)의 원자로 설계 예비 인허가 1단계를 통과한 상태며 미국 원자력위원회(USNRC) 인허가도 진행되고 있다.

‘SMR-160’은 사막, 극지 등 환경적 제한 없이 배치 가능한 범용 원자로로 후쿠시마 원전 사태, 테러 등과 같은 다양한 잠재적 가상 위험 시뮬레이션을 거쳐 이미 안전성을 검증했다.

작은 부지에도 설치할 수 있어 대형 원전과 비교해 지리적 제약이 적다는 점, 모듈화를 통해 소형 모듈 원전 배치 이후 필요시 기존 소형 모듈 원전과 연계가 가능하다는 점 등이 장점으로 손꼽힌다.

이날 양사간 사업협력 체결 계약식은 미국 뉴저지 주에 소재한 홀텍 인터내셔널사에서 진행됐다. 계약 체결 당시 현장에는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크리스 싱 홀텍사 CEO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과거 집중했던 수주·시공 사업 업역에서 벗어나 미래 신기술 개발, 글로벌 영업, 구매, 시공 등 건설 전 단계 솔루션 파트너로의 전환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건설 자동화,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