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싱가포르지점 개점...아태지역 ‘CIB·자본시장’ 영업 거점 확보

런던·뉴욕에 이어 24시간 대응 가능한 자본시장 인프라체계 구축 ‘평가’

금융·증권 2022-01-20 14:27 유연수 기자
center
19일 싱가포르 래플스호텔에서 열린 'KB국민은행 싱가포르지점 개점식'에서 (왼쪽부터) 이창배 GS칼텍스 싱가포르법인장, 정동욱 KB국민은행 싱가포르지점장, 최훈 주싱가포르한국대사관 대사, 니콜라스 마르퀴에(Nicholas Marquier) IFC Singapore 대표, 라이너스 고(Linus Goh) OCBC 부행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B국민은행]
[더파워=유연수 기자]
KB국민은행이 아시아 경제·금융 중심지인 싱가포르에 지점을 설립하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CIB(기업투자금융)·자본시장 영업의 거점을 확보했다. 아시아 최대 금융허브인 싱가포르 금융시장의 자본시장 부문에 진출함으로써 런던과 뉴욕에 이어 24시간 대응 가능한 자본시장 인프라체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다.

국민은행은 지난 19일 아시아 경제·금융의 중심지인 싱가포르에 지점 설립을 기념해 개점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개점행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싱가포르와 한국을 동시 생중계하는 온·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싱가포르에서는 주싱가포르 대한민국 대사관 최훈 대사를 비롯한 니콜라스 마르퀴에(Nicholas Marquier) IFC 싱가포르 대표, 현지 금융기관 및 주요 관계사가 참석했다.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도 은행장 및 임직원이 동시에 참여해 싱가포르 진출을 축하했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4월 말 싱가포르통화청(Monetary Authority of Singapore)으로부터 예비인가를 취득했다. 코로나19 장기화 상황 속에서도 예비인가 취득 후 약 8개월만에 지점 설립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싱가포르지점 본인가는 홀세일 뱅크 라이선스(Wholesale Bank License)로 현지 통화 기반의 리테일 업무를 제외한 기업금융, 투자금융, 자본시장 관련 업무는 물론 증권업 일부까지 수행한다.

이재근 국민은행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지점을 개설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KB국민은행 싱가포르지점 개점으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