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넣으면 연 500만원 이자"... 시중은행, 정기예금 금리 연 5% 시대

금융·증권 2022-11-14 12:58 최병수 기자
center
사진=연합뉴스
[더파워=최병수 기자]
기준금리 인상 속 예적금 금융상품 금리가 치솟는 가운데 은행권에서 연 5%대 정기예금이 줄줄이 등장했다.

14일 은행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의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전날 기준 1년 만기 금리가 연 5.18%에 도달했다.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먼저 금리 연 5%선을 넘어선 이 상품은 시장금리를 반영해 매일 적용금리가 달라지는 만큼, 이날 오전 기준으론 연 4.98%로 소폭 내려갔다.

이날 우리은행 홈페이지에 따르면 대표상품인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전날 기준 1년 만기 기준 연 5.18%의 금리를 제공한다. '우리 WON플러스 예금'은 시장금리 연동상품으로 별다른 조건 없이도 누구나 최고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KB국민은행의 'KB STAR 정기예금'도 이날부터 1년 만기 기준 연 5.01%의 금리를 적용한다. 'KB STAR 정기예금'은 매주 시장금리를 반영하는데, 지난 주말까지 연 4.96%의 금리가 주초 변동되면서 5%대에 올라섰다.

NH농협은행의 'NH올원e예금' 역시 이날 기준 1년 만기 상품에 연 5.1%의 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그동안 주요 시중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금리는 연 4%대에 머물렀으나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연 5%대에 속속 올라서고 있다.

이들 상품에 1억원을 넣는다면 1년에 이자 수익만 500만원 가량을 올릴 수 있는 셈이다.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가 오르는 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이다. 지난달 12일 한국은행이 사상 두 번째로 빅 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자 주요 시중은행들은 일제히 예·적금 금리를 0.3∼1%포인트(p) 상향 조정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금융권의 금리 경쟁이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달 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예고돼 있고 그 폭에 대해선 이견이 많지만 상승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며 "수신금리 및 대출금리 모두 지속 상승할 것"이라고 전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