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오해 일으켜 사과"

"세포 단계 실험으로 효과 단정지을 수 없어"

유통 2021-04-16 13:51 조성복 기자
center
[사진제공=남양유업]
[더파워=조성복 기자] 남양유업은 16일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는 발표와 관련해 소비자의 오해를 일으켰다며 사과했다.

남양유업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13일 심포지엄 과정에서 실험이 인체 임상실험이 아닌 세포 단계 실험으로 효과를 단정지을 수 없음에도 소비자에게 코로나19 관련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된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남양유업은 세포 실험 단계에서 한국의과학연구원 연구 결과 불가리스가 인플루엔자(H1N1) 99.999% 저감 효과가 있었고, 충남대 수의학과 보건연구실 연구에서는 코로나19 77.78% 저감 연구 결과가 있었다고 다시 한번 주장했다.

남양유업은 "이번 세포 실험 단계 성과를 토대로 동물 및 임상 실험 등을 통해 발효유에 대한 효능과 가치를 확인해 나가며 앞으로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제품 연구 및 개발에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와 관련해 남양유업에 대한 행정처분을 관할 지자체에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