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올 1분기 역대 최대 매출 42억686만달러 기록...전년比 74% 증가

영업손실 규모는 작년 1분기 대비 180% 증가한 2억9500만달러로 집계

기업 2021-05-13 10:45 김시연 기자
center
13일 쿠팡은 올 1분기 역대 최대 규모인 42억686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제공=쿠팡]
[더파워=김시연 기자]
최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쿠팡이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한 약 42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13일 쿠팡은 올 1분기 매출이 역대 최대 규모인 42억686만달러(한화 약 4조7348억원)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반면 쿠팡의 영업손실은 약 2억9500만달러(약 3321억원)로 지난해 1분기 보다 180% 증가했다.

이에 대해 쿠팡측은 “일회성 주식 보상비용으로만 8700만달러(약 979억원) 규모가 지출됐고 신규물류 센터 설립 등 투자·고용 증가에 따른 일반 관리비용도 함께 늘어났다”고 밝혔다.

올해 1분기에 한 번이라도 쿠팡에서 물건을 구입한 적 있는 고객을 의미하는 활성 고객 수는 1603만여명으로 작년 1분기 보다 21% 늘어났다. 이는 지난해 말 기준 1480만명에 비해 약 120만명 증가한 규모다.

활성 고객 1인당 매출은 262달러(약 29만4800원)로 전년 동기 182달러(약 20만4천800원) 대비 44% 늘어났다.

쿠팡 관계자는 “기존 고객들의 높은 재방문율 및 신규 고객 유입 등으로 활성 고객이 1600만명을 넘어서면서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쿠팡은 전거래일 보다 2.54%(0.92달러) 떨어진 주당 35.3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올 1분기 실적은 장 마감 직후 발표됐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