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대표·임직원 모두 특정 주주 사기 사건과 무관"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지난달말 빗썸 실소유주 이모씨 BXA 관련 사기혐의로 검찰 송치

금융·증권 2021-05-21 12:06 김시연 기자
center
21일 빗썸이 입장문을 통해 최근 사기혐의로 검찰 송치된 실소유주 이모씨 사건에 대해 자사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김시연 기자]
국내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실소유주이자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전 의장을 역임했던 이모씨가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 송치된 것에 대해 “빗썸은 특정 주주가 연루된 사건과 연관이 없다”고 21일 해명했다.

이날 빗썸은 입장문을 통해 “빗썸 법인 및 빗썸 대표, 임직원 그 누구도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다는 점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당시 빗썸은 상장 심사 절차는 진행했으나 규제 이슈·투자자 보호 등을 위한 조치로 BXA(암호화폐)를 상장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정 주주는 주주의 한 사람일 뿐이며 회사 경영에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며 “당사는 전문 경영인 및 임직원들에 의해 독립적인 경영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고 부연했다.

지난달 23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전 의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 전 의장은 2018년 10월 빗썸 매각 추진 과정에서 BXA라는 암호화폐를 거래소에 상장시키겠다며 BXA를 선 판매해 300여억원의 투자금을 모았다.

하지만 BXA는 실제 상장되지 않았고 투자자 50여명은 이 전 회장 및 빗썸 등이 BXA토큰을 발행한 것처럼 허위 홍보해 피해를 받았다며 이 전 의장 등을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특정금융거래정보법(이하 ‘특금법’)이 개정돼 향후 시중 은행들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해 실사하게 됐는데 이 과정에서 거래소 임직원 등 관계자의 사기·횡령 이력 등까지 검토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빗썸이 실사를 통과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여기에 빗썸은 최근 매매·입출금 지연 사고도 발생해 이같은 우려는 점점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빗썸은 “거래량 증가에 따른 트래픽 증가로 최근 입출금 지연 등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그동안 고객들에게 불편을 끼친 접속 지연 사태도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개정 특금법에 따른 우려에 대해서는 “사업자 신고를 업계 선도적으로 진행하겠다”며 “특금법 등 관련 법과 규정에 따라 기한 내 신고를 이행하기 위한 준비를 철저히 진행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