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청와대 회동 조건부 승락 이유는?

종합 2018-03-03 14:02 박진 기자
center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확대당직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파워 박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2일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 당대표 회동 제안에 조건부로 승낙하면서 청와대가 이를 수락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회동에 부정적이었던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조건부 참석의사를 강효상 비서실장을 통해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전달했다.

홍 대표가 회동참여를 위해 내건 조건은 ▲안보로 의제 국한 ▲실질적인 논의 보장 ▲대통령의 일방적 통보형식 불가 ▲초청대상은 원내교섭단체 한정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청와대와 대북문제에 상대적으로 가까운 입장을 가진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지도부는 초청대상에서 제외된다.

홍 대표는 지난해 7월과 9월에 열린 청와대 여야대표 회동을 '정치적 쇼'로 규정하고 불참한 바 있는데 홍 대표가 조건부로 승락한 배경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각각 방한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문제, 대북특사 문제 등 안보와 관련된 사안이 연계 돼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당은 지난달 25일 김영철 부위원장이 천안함 폭침 주동자라고 주장하며,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통일대교 통행을 막기도 했지만 홍대표가 이번 조건부 회동 승낙을 통해 3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극명한 대립각을 세워 '보수·안보정당'으로서 존재감을 세운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입장에서는 안보문제를 두고 청와대와 집권여당과 분명한 선을 그으면서 전선을 형성하는 것이 보수층에게 '안보는 한국당 뿐'이란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고 이를 통해 지방선거에서 정권심판론으로 이어갈 수 있다는 계산도 할 수 있다.

한편 청와대는 현재 홍 대표가 내건 조건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조건을 수락할 시 홍 대표는 취임 이후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청와대 회동에 참석하게 된다.

박진 기자 pj@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