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2000만명분 추가확보 가능성… 내달 접종 계획”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 방문 현장 점검… “최태원 회장·SK그룹에 특별한 감사”

정치 2021-01-20 14:07 유연수 기자
center
[사진제공=연합뉴스]
[더파워=유연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최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구매) 계약이 추진되며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명 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코로나19 백신 현장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노바백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1000만명분 백신 구매 협상이 일부 보도됐는데 문 대통령은 도입하는 백신의 물량이 알려진 것의 두 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단기간에 퇴치되지 않을 경우 안정적인 접종과 자주권 확보를 위해 백신 국내개발은 매우 중요하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고,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SK는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며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해 현재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것에 대해서 “우리의 역량에 국제사회의 기대가 매우 크다”며 “우리 기업의 백신생산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한 모든 국민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하고 충분한 물량의 백신을 확보했다고 밝히며 다음 달부터 우선 대상자를 상대로 접종할 계획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상 반응 시 피해보상 체계도 준비할 것”이라며 “국민의 신뢰 속에 전 국민 백신 접종을 빠르고 안전하게 해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국내에서 코로나 첫 확진자가 나온 지 꼭 1년”이라며 “다음 달이면 우리도 백신접종을 시작하고 우리 기업이 만든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연구자와 개발자, 백신생산 노동자들은 코로나 극복의 새로운 영웅이 될 것”이라고 했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