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횡령·배임 의혹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자택 압수수색

사건사고 2023-01-19 16:23 유연수 기자
center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
[더파워=유연수 기자]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회장의 횡령·배임 혐의를 수사하는 검찰이 조 회장의 자택을 비롯한 10여 곳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이정섭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조 회장의 자택과 한국타이어 본사, 그룹 계열사 등 10여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조 회장의 횡령·배임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 중이다.

검찰은 조 회장이 회사 자금을 빼돌려 개인 집수리, 외제차 구입 등에 사용하고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는 혐의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 회장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계좌 추적 등을 통해 횡령·배임 규모는 물론, 자금의 용처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앞서 한국타이어는 2014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계열사 MKT(한국프리시전웍스)가 제조한 타이어 몰드를 다른 제조사보다 비싼 가격에 사주는 방식으로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검찰 요청에 따라 조 회장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면서 조 회장은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