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ESG경영] 한국, 기업 의사결정자 31% ESG 투자 늘려… 전세계 평균치 상회

클라우데라 보고서 "ESG가 비즈니스 리더 최우선 과제로 취급"

경제일반 2022-03-30 09:00 이재필 기자
center
[더파워 이재필 기자]
전세계 비즈니스 의사결정자는 현재 새로운 제품, 서비스 개발 또는 재무 성장 가속화보다 환경, 사회 및 기업 거버넌스(ESG)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클라우데라(한국지사장 임재범)가 최근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 기업의 의사결정자와 지식 근로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AI)이 비즈니스에 끼치는 영향을 조사한 ‘무한: AI의 선한 영향력 보고서’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한국 지역 응답자의 31%는 ESG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것으로 나타나, 전세계 평균치를 웃도는 결과를 보였다. 또한 조사에 참가한 전세계 지식 근로자는 기업이 매일 사용하는 데이터의 절반 정도가 지역사회를 위한 일에 사용돼야 한다고 응답했다. 비즈니스 의사 결정자의 52%도 이에 동의하며 비즈니스 이익과 ESG가 더 이상 상호 배타적 개념이 아니라는 점을 시사했다.

한국 지역의 비즈니스 의사결정자 응답자는 높은 수준의 AI, 머신 러닝, 데이터 분석 이해도를 나타냈다. 특히, 각 기술에 대한 가치를 어느 정도로 이해하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 완벽히 이해한다는 한국 지역 응답자는 AI 71%, 머신 러닝 61%로, 각각 세계 평균인 58%와 46%를 크게 웃도는 결과를 나타냈다. AI를 도입하는 이유로는 다른 국가에서는 비용 절감을 선택했으나, 한국 응답자는 정확도(54%)를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선택해 세계 평균과 비교해 높은 수치를 보였다.

보고서는 ESG가 비즈니스 리더의 최우선 과제로 취급되고 있으며, 커뮤니티의 이익을 위해 행동하지 않는 기업은 비즈니스 성장과 인재 발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보고서에는 최고경영진을 포함한 기업 의사 결정자와 지식 근로자 간에 AI, 머신 러닝 및 데이터 분석에 대한 태도 변화도 드러났다. 조사된 데이터에 따르면 지금 시점이 기업들이 AI와 머신 러닝 전략을 가속화할 수 있는 적기라고 분석됐다.

전세계 비즈니스 의사결정자의 24%와 지식 근로자의 22%는 회사가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를 공개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81%에 달하는 지식 근로자는 AI를 활용해 조직과 지역사회를 위한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비즈니스 의사결정자의 1/3미만이 이를 실현하기 위한 기술 구현에 적극적이며 대부분은 기술에 대해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클라우데라는 기업이 고객을 확보하고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격차를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데이터를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활동이 수반되지 않으면 약 1/4의 지식 근로자와 비즈니스 의사 결정자가 퇴사를 고려할 수 있다고 나타났다.

에리카 오렌지(Erica Orange) 퓨처헌터스 부사장은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보다 지속 가능한 비즈니스 의사 결정을 내리는 것이 미래 경쟁력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비즈니스 성공 측정 기준을 수익 기반에서 벗어나, 실제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초점을 맞추는 것으로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I에 일자리를 빼앗길 것이라는 걱정보다 관련 능력을 키우는 데에 집중하는 근로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데이터 양이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AI와 머신 러닝이 많은 직무를 대신하게 됐다.

한편, 지식 근로자의 절반 이상은 지난 12개월 동안 AI(55%), ML(51%), 데이터 분석(63%) 등으로 일상 업무가 강화 또는 자동화됐다고 응답했다.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이점은 시간 절약과 전략적 업무에 집중 가능하다는 점이었다. 특히, 지식 근로자의 80%는 이제 AI, 머신 러닝 및 데이터 분석으로 인해 새로운 역할을 맡아서 편하다고 답했다.

비즈니스 의사 결정자 10명 중 9명은 더 많은 업무가 자동화됨에 따라 조직이 직원 재교육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AI의 중요성이 늘어가면서 기업이 직원들에게 공정한 경쟁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직원과 파트너가 되어 기술을 향상시키고 재교육을 진행할 필요성도 늘어가고 있다.

믹 홀리슨(Mick Hollison) 클라우데라 대표는 "이번 보고서는 자동화와 AI가 비즈니스 수익, 환경, 사람 모두를 위해 위대한 일을 하는 새로운 경제 물결이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비즈니스 리더는 데이터가 성장을 지원한다는 점뿐만 아니라 근로자와 커뮤니티가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점에 집중해 기술 투자에 대한 생각을 재정립해야 한다. 클라우데라는 고객과 협력해 데이터 분석 및 AI를 통해 고객의 경제적 성과를 혁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임재범 클라우데라코리아 지사장은 “조사에 따르면 한국 시장은 다른 국가보다 ESG에 대한 중요성과 투자에 대한 인식 수준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클라우데라가 발행한 데이터 성숙도 보고서에서도 나타난 것처럼 한국 시장의 데이터 성숙도는 매우 높고, 이를 통한 통찰력 접근이 원활하다”며, “이는 한국 시장이 AI와 머신 러닝의 가치를 이해하고 있고, 데이터를 이용해 비즈니스 뿐만 아니라 지구 모두를 위한 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의 발전을 기대할 수 있음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이재필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