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축소' 신기록 쓴 쿠팡, 2분기 매출 6조5천억원... "16만 소상공인도 동반성장"

유통 2022-08-11 09:57 이경호 기자
center
[더파워 이경호 기자]
쿠팡이 올 2분기 6조원이 넘는 매출을 다시 써내며 적자를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7%나 줄였다.

쿠팡은 올해 2분기 매출이 50억3천782만달러(약 6조5천743억원·환율 1천305원 기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7%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영업적자는 6천714만달러(약 876억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 줄었다.

쿠팡의 분기 영업적자가 1천억원 이하로 줄어든 것은 지난해 3월 미국 뉴욕증시 상장 이후 처음이다.

쿠팡은 핵심 사업인 로켓배송과 로켓프레시의 수익성을 대폭 개선한 결과로 풀이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쿠팡의 호실적으로 쿠팡에 입점한 중소기업들도 빠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쿠팡은 올해 들어 수익성 개선에 주력해 1∼2분기 연속으로 적자를 줄였다고 설명했다.

쿠팡의 조정 EBITDA(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순이익)는 6천617만달러(863억원)로 2014년 로켓배송 시작 이후 처음으로 흑자를 냈다.

앞서 지난 1분기엔 로켓배송 등 프로덕트 커머스 분야에서만 흑자(287만달러)를 냈는데, 이번에 회사 전체로 흑자 기조가 확대된 것이라고 쿠팡은 설명했다. 조정 EBITDA는 영업활동만으로 번 실제 사업의 순수한 현금 흐름 지표로 사용된다.

쿠팡의 주당 순손실(EPS)은 0.04달러로 미 증권가 컨센서스 전망치인 0.11달러를 상회했다. 쿠팡은 1분기만 해도 9087만달러의 조정 EBITDA 손실을 냈는데, 3개월 만에 흑자 구조로 돌아선 것이다.

아울러 2분기 매출 총이익은 12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75% 상승했다. 거랍 아난드 쿠팡 CFO는 “연초에 조정 EBITDA 손실폭을 연말까지 4억달러 이하로 줄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는데, 흑자를 낸 이번 분기를 시작으로 연간 흑자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김범석 쿠팡 Inc 의장은 “고객을 위한 빠른 로켓배송과 쿠팡플레이, 특별 할인 등 와우 멤버십 서비스에 2분기에만 5억달러(6500억원)을 투자했다”며 “와우 멤버십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삶을 바꾸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쿠팡이 지난 수년간 수조원 이상 투자해 전국 30개 지역, 100여개 이상 구축한 물류센터와 배송캠프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직원의 업무 강도를 줄이고 비용을 절감한 효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살인적인 물가 상승과 코로나 여파에도 쿠팡이 매 분기 성장하면서 온라인 커머스를 통해 빠르게 비즈니스 체질을 전환한 중소기업들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말 기준 15만7000곳에 달하는 쿠팡 입점 소상공인의 매출과 거래액은 코로나가 덮친 지난 2년간(2019년 말~2021년 말) 각각 2배씩 늘었다.

국내 소상공인들의 매출 성장률이 2020년(-10.2%), 2021년(-1.7%) 2년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높은 성장세다. 쿠팡의 매출은 같은 기간 7조1530억원에서 지난해 22조2257억원으로 상승했다.

쿠팡측은 “지난해에만 소상공인 지원으로 5800억원을 투자했으며 이를 통해 소상공인과 동반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