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스타트업] 한국-사우디, '공동펀드' 만든다... 스타트업 지원 '맞손'

IT 2022-11-17 11:01 이경호 기자
center
사우디 빈 살만 3년 5개월 만에 방한...한덕수 총리 공항 영접/사진=연합뉴스
[더파워 이경호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우리나라와 사우디아라비아 벤처투자 전문기관 간투자협력과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유웅환 한국벤처투자(KVIC) 대표이사와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태펀드 운영기관인 ‘사우디 벤처 캐피탈 컴퍼니(Saudi Venture Capital Company, SVC)’의 나빌 코샥 대표이사는 ‘한-사우디 투자 포럼’에서 양국 중소기업·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앞서 이영 장관은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스타트업 지원 중점과제로 추진해왔다. 지난 10일 컴업 2022 행사장에서 이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 칼리드 알 팔리 투자부 장관과 양자면담에서 양국 스타트업의 교류 및 벤처투자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고 그 후속 조치로 이번 KIVC과 SVC 간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업무협약은 올해 1월에 종료된 협약 내용인 양 기관 간 투자전략, 정책 및 절차에 대한 의견 교환 등을 넘어 양국 간 구체적 협력을 위한 내용이 포함됐다.

우선 양국은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위한 투자협력 모델 구축을 추진한다. KVIC-SVC 간 공동펀드 결성 또는 다른 형태의 협업 모델을 만들어 양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벤처캐피탈 간 협력과 네트워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양측은 사우디아라비아의 관심이 높은 양국 e스포츠 및 게임 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 지원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이영 장관은 “사우디아라비아는 탈 석유화를 위해 새로운 성장산업에 과감히 투자하는 경제구조 전환을 추진하고 있어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가진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사우디아라비아 경제성장의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국 벤처·스타트업 성장을 도울 수 있는 실질적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경호 더파워 기자 news@thepowernews.co.kr
  • sns
  • sns
  • mail
  • print

저작권자 © 더파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